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지퍼스 크리퍼스 2 (2003) Jeepers Creepers II 평점 6.9/10
지퍼스 크리퍼스 2 포스터
지퍼스 크리퍼스 2 (2003) Jeepers Creepers II 평점 6.9/10
장르|나라
스릴러/공포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03.10.31 개봉
103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빅터 살바
주연
(주연) 레이 와이즈, 조나단 브렉, 가리카이 무탐버와, 에릭 네닝거, 니키 에이콕스, 마리에 델피노
누적관객
23년마다 찾아오는 23일간의 살육...
마침내 놈이 왔다!!

평화로운 농가! 아들을 잃은 아버지의 분노!

평화로운 오후, 아들과 아버지가 들판에서 즐겁게 일하고 있다. 그런데 갑자기 개가 마구 짖으며 이상한 소리를 낸다. 그들은 음산한 기분을 느끼며 공포감에 휩싸인다. 갑자기 허수아비가 막내아들을 덮치더니 어디론가 아들을 끌고 간다. 아버지는 죽을힘을 다해 쫓아가지만 죽어 가는 아들을 보며 오열을 토하고 만다.


23년마다 찾아오는 23일간의 살육이 이루어진다!

이제 ‘크리퍼’(식인마)가 기이하고 의식적인 살육을 시작하는 22번째 날이다. 이 고대의 육식 동물은 또 다시 사라졌다가 23년 후에 깨어나기 위한 축제의 마지막 날을 남겨두고 있다. 긴 잠을 위해 먹이를 찾는 그로써는 아이 하나로는 성에 차지 않는다. 때마침 눈앞에 싱싱한 식량을 실은 버스가 걸려들었다.


한적한 도로, 갑자기 멈춰선 버스

황량한 고속도로...고등학교 농구대표팀과 치어걸들을 실은 버스가 갑자기 멈춰 선다. 누군가에 의해 찢겨진 타이어...갈아 끼우고 다시 출발하지만 또 다시 펑크나고 만다. 휴대폰은 모두 통화권 이탈이고 무전기도 먹통이다. 날은 어두워만 가고...


600명의 시체를 꿰매버린 엽기적인 살인 사건

버스 기사는 계속해서 무전을 시도하지만 응답이 없고, 지나가는 차도 한 대 없다. 게다가 라디오에서는 엽기적인 사건이 뉴스로 흘러나온다. 인근 교회 지하실에서 600구의 시체가 서로 꿰매진 채 발견된 것이다. 점점 불안한 기운이 감도는 가운데 주위는 캄캄해지고 끔찍한 살육이 시작된다. 새벽이 오면 모든 게 끝나지만 밤새 일어날 끔찍한 일들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간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