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꽃과 성난 파도(1964)
The Flower and the Angry Waves, 花と怒涛 | 평점0.0
$movie.getMainPhotoAlt()
꽃과 성난 파도(1964) The Flower and the Angry Waves, 花と怒涛 평점 0.0/10
장르|나라
드라마
일본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94분
감독
감독 스즈키 세이준
주연
주연 코바야시 아키라, 마츠바라 치에코
누적관객
56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20세기 초의 혼란스러운 아사쿠사 거리. 무라타 건설회사와 후지노 건설회사는 계약을 둘러싸고 권력 다툼을 벌인다. 이들은 폭력을 동원해 준공식을 지연시키는 등 목숨을 건 싸움을 벌인다. 임신한 아내를 둔 무라타 건설회사의 오가타 역시 이 싸움에 휘말려 어쩔 수 없이 나쁜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
(2012 스타일의 혁신: 닛카츠 창립 100주년 스즈키 세이준 회고전)

아버지의 빚 때문에 강제 결혼을 하게 될 위기에 놓인 오시게를 구하기 위해 그녀의 애인인 키쿠지 오가타는 오시게와 함께 결혼 전날 밤 도주하기로 한다. 무사히 마을에서 빠져나와 도쿄로 향한 둘은 행복한 생활을 꿈꾸지만, 오가타가 공사 계약을 둘러싼 싸움에 휘말리자 다시 경찰에 쫓기는 신세가 되는데...
다이쇼 시대를 배경으로 한 의협영화. 오가타는 아버지의 빚 때문에 다른 사람과 결혼하게 된 애인 오시게를 데리고 도망친다. 도쿄에서 오가타는 공사 계약을 둘러싼 싸움에 휘말리고, 결국 쫓기는 신세가 된다. 오가타는 아이를 가진 오시게와 멀리 떠나려 하지만, 그들의 뒤를 형사가 끈질기게 추적한다.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와 함께 다이쇼 시대 아사쿠사 거리 세트가 가장 큰 볼거리. 각본에도 참여한 기무라 다케오가 독특한 감각으로 되살려 낸 당시 풍경은 이후 <지고이네르바이젠>을 비롯한 다이쇼 낭만 삼부작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
(2011년 한국영상자료원 - 3K, 3인의 일본 거장전)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