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삼등과장 (1961) A Petty Middle Manager, 三等課長 평점 8.8/10
삼등과장 포스터
삼등과장 (1961) A Petty Middle Manager, 三等課長 평점 8.8/10
장르|나라
코미디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61.05.04 개봉
100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이봉래
주연
(주연) 김승호, 도금봉, 황정순, 방수일, 김희갑
누적관객

삼천리운수주식회사의 동부영업소 소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구준택(김승호)은 아버지, 어머니(복혜숙), 부인(주증녀), 아들 영구(박성대), 딸 영희(도금봉) 등 대가족을 이끌고 있는 가장이다. 딸이 삼천리운수에서 함께 일하게 된 첫날부터 구 소장은 딸 앞에서 송전무(김희갑)에게 야단을 맞는 등 망신을 당한다. 어느 날 송 전무는 구 소장에게 영업소 2층에 자신의 내연녀 명옥(윤인자)을 위해 댄스교습소를 마련해줄 것을 부탁한다. 구 소장은 댄스교습소를 만들어주고 본사 후생과장으로 승진한다. 한편 구 소장의 딸 영희는 같은 회사 후생과에 근무하는 권오철(방수일)과 명옥이 다방에서 만나는 것을 보고, 회사에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소문을 퍼트린다. 그러나 권오철과 명옥은 친척지간으로 권오철은 명옥에게 전무와의 관계를 정리하라고 말하기 위해 만난 것뿐이었다. 송 전무는 아내와 말다툼 끝에 명옥이 구 과장의 내연녀라고 거짓말을 하고, 화가 난 구 과장의 아내는 집을 나와 송 전무의 아내와 술을 마시다 명옥의 집으로 쳐들어간다. 이때 송 전무는 명옥의 집에서 목욕 중이었고 송 전무의 아내는 이 광경을 목격한다. 구 과장의 아내는 오해를 풀고 다시 가정으로 돌아오고, 명옥은 전무와의 관계를 청산하고 시골로 낙향하기로 마음을 먹는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영희는 권오철에게 사과하고 화해한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