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현금은 내 것이다(1965)
The Cash Is Mine, 現金은 내 것이다 | 평점0.0
ⓒ 양해남 컬렉션. 비상업적 목적으로만 사용 가능합니다.
현금은 내 것이다(1965) The Cash Is Mine, 現金은 내 것이다 평점 0.0/10
장르|나라
액션/범죄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65.12.03 개봉
110분
감독
감독 이상언
주연
주연 박노식, 독고성, 허장강, 김지미

권사장(주선태)은 영준(박노식)에게 배신자의 말로를 보여주라며 한 남자를 살해할 것을 명령한다. 영준은 명령대로 노년의 남자를 살해한다. 숨을 거두기 전 남자는 자신이 권사장에 의해 마약중독자가 된 희생자이며, 혼자 남겨질 자신의 딸 은주(김지미)를 부탁한다는 유언을 남긴다. 영준은 죄책감으로 괴로워하다가 폭력 조직에서 손을 떼고 은주를 보호해준다. 은주는 영준이 자신의 아버지를 살해한 사람이라는 걸 모른 채 그에게 의지하며 사랑의 감정을 갖게 된다. 영준은 은주를 홍콩에 계신 그녀의 어머니에게 보내기 위해 맹사장(허장강)에게 찾아가 돈을 빌리려고 한다. 이런 와중에 영준은 현금 수송 차량 탈취 사건의 용의자로 몰려 쫓기게 된다. 영준의 절친한 친구 형사 상도(독고성)는 영준에게 자수를 설득한다. 가까스로 경찰로부터 탈출한 영준은 바걸 수미(이빈화)의 도움으로 은주를 홍콩으로 가는 배에 태우는데 성공하고, 자신은 경찰에 체포된다.
(EBS)

영준은 조직의 명령으로 한 노인을 죽이지만 살인의 이유가 잘못됐다는 걸 알게 된다. 영준은 노인의 유언대로 노인의 딸 은주를 보호해주기로 한다. 강도 혐의로 쫓기면서 영준은 은주와 도망칠 계획을 마련한다. 초기 한국 갱스터영화의 대표작.
(2015년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