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세 본문

생명

Life, 1969 원문 더보기

Life, 1969

닫기
개봉
1969.11.30
장르
드라마
국가
한국
등급
청소년관람불가
러닝타임
73분
누적관객
0명

주요정보

탄광에서 작업하던 광부 김창선(장민호)은 갱도가 무너져 지하 250미터에 고립된다. 그가 외부에 구호 요청을 할 수 있는 길은 오직 전화선 하나. 전화선을 통해 그가 목숨을 부지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매스컴들은 이를 ‘특종’으로 다루며 연일 기사화한다. 신문 기자인 홍 기자(남궁원) 역시 이 사건을 기사화하려 하지만, 그의 선배인 서 기자(허장강)는 이 사건에 별반 관심이 없다. 하지만 이 사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증폭되자 신문사에서는 이들에게 취재 명령을 내리고, 홍 기자와 서기자는 탄광에 가서 취재를 한다. 결국 동료 광부들이 김창선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갱도로 내려가 가까스로 김창선을 구해낸다.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이다. 한 인간의 생명에 대한 의지와 이를 향한 대중의 관심을 두 명의 신문 기자의 관점으로 보여주고 있다. 들끓는 여론의 관심에 언론은 김창선의 가족들을 불쌍한 사람들로 형상화하고, 김창선의 생사를 하나의 ‘극적인’ 사건으로 만들어 버린다. 홍 기자는 이를 바라보며 끝까지 김창선의 생명에의 의지를 믿지만 서 기자는 이를 냉담하게 바라본다. 그러나 김창선이 구출되자 이 둘의 관점은 역전되고 만다. 홍 기자는 김창선을 영웅으로 만들지 말아야겠다고 말하며 허탈해하고, 서 기자는 김창선의 의지가 ‘기록을 깬 것’이라며 혀를 내두른다.
여론과 언론에 대한 감독의 냉소가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EBS)
더보기
출연진
더보기
영상/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