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내일의 팔도강산 (1971) 來日의 八道江山 평점 7.5/10
내일의 팔도강산 포스터
내일의 팔도강산 (1971) 來日의 八道江山 평점 7.5/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71.01.12 개봉
99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강대철
주연
(주연) 김희갑, 황정순
누적관객

생일잔치에 자식들로부터 현충사로 가는 티켓을 선물받은 희갑-정순 부부는 고속도로를 달려 현충사를 참배한다. TV 좌담회에 출연하게 된 희갑은 조국의 근대화를 예찬하며 일장연설을 한다. 방송을 보고 반나절 만에 부산에서 생선을 사들고 온 은아-장강 부부를 희갑-정순은 반갑게 맞이하고, 손자 충범이 전하는 안부를 듣고 전라도로 간 부부는 드넓은 농지를 가꾸는 노식을 보고 흐뭇해한다. 다섯째 사위 영균은 원양어선의 선장이 되어 큰 소득을 거두었다는 소식을 전하고, 여섯째 사위 대엽은 독일에서 미국으로 이주하게 되었다는 편지를 띄운다. 큰 딸이 일찍 죽고 혼자가 된 사위 진규를 위해 희갑-정순은 이웃에 사는 문희를 소개시켜주고 재혼이 성사되는 것을 본다. 그 사이 허장강의 사업이 실패하지만 가족들의 조력으로 곧 재기하게 된다. 장강의 딸 정희와 성일의 결혼식 날 온가족이 모인 가운데 장강은 가족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기쁜 마음으로 온 가족은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하고 고속도로 위를 신나게 달린다.
(EBS)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