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세 본문

내일의 팔도강산

來日의 八道江山, 1971 원문 더보기

來日의 八道江山, 1971

닫기
개봉
1971.01.12
장르
드라마
국가
한국
등급
청소년관람불가
러닝타임
99분
평점
7.2
누적관객
1,106명
수상내역
10회 대종상영화제, 1971

주요정보

생일잔치에 자식들로부터 현충사로 가는 티켓을 선물받은 희갑-정순 부부는 고속도로를 달려 현충사를 참배한다. TV 좌담회에 출연하게 된 희갑은 조국의 근대화를 예찬하며 일장연설을 한다. 방송을 보고 반나절 만에 부산에서 생선을 사들고 온 은아-장강 부부를 희갑-정순은 반갑게 맞이하고, 손자 충범이 전하는 안부를 듣고 전라도로 간 부부는 드넓은 농지를 가꾸는 노식을 보고 흐뭇해한다. 다섯째 사위 영균은 원양어선의 선장이 되어 큰 소득을 거두었다는 소식을 전하고, 여섯째 사위 대엽은 독일에서 미국으로 이주하게 되었다는 편지를 띄운다. 큰 딸이 일찍 죽고 혼자가 된 사위 진규를 위해 희갑-정순은 이웃에 사는 문희를 소개시켜주고 재혼이 성사되는 것을 본다. 그 사이 허장강의 사업이 실패하지만 가족들의 조력으로 곧 재기하게 된다. 장강의 딸 정희와 성일의 결혼식 날 온가족이 모인 가운데 장강은 가족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기쁜 마음으로 온 가족은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하고 고속도로 위를 신나게 달린다.
(EBS)
더보기
출연진
더보기
영상/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