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더 월 (1996) If These Walls Could Talk 평점 6.5/10
더 월 포스터
더 월 (1996) If These Walls Could Talk 평점 6.5/10
장르|나라
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97.11.08 개봉
9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셰어, 낸시 사보카
주연
(주연) 데미 무어, 씨씨 스페이식, 앤 헤이시
누적관객

segments "1952". 결혼한 지 1년도 되지 않아 남편을 잃은 클레어(데미 무어 분)는 그녀를 보살펴주던 시동생과의 실수로 임신을 하게 된다. 죽은 아들 대신 클레어를 친딸처럼 여기는 시부모님, 자신의 과오를 자책하며 괴로워하는 시동생 사이에서 클레어는 아기를 낳을 수 없다고 결정한다. 두통약을 다량 섭취하기도 하고, 뜨개질용 바늘로 욕탕에서 혼자 유산을 시도하는 클레어는 결국 수소문 끝에 수술 비용이 싼 의사를 소개받아 자신의 집 식탁 위에서 불법 낙태 수술을 받는다. 하지만 수술이 잘못되어 클레어는 고통 속에 죽어간다.
segments "1974". 22년 후 클레어가 살던 집에는 2남 2녀의 자녀를 둔 바브라 가족이 살고 있다. 넉넉치 않은 살림 속에서 어머니인 바브라(시시 스페이섹)는 매일 아이들 뒤치닥 거리에 정신없지만 젊은 시절 이루지 못했던 작가 공부를 다시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날, 뜻하지 않은 임신 사실을 알게 된다. 또다시 애를 낳고 키우면 자신이 늦게나마 다시 시작한 공부를 포지해야만 하는 바브라. 비슷한 상황에서 임신중절을 한 바 있는 친구는 단호히 임신중절을 권유하고, 곧 대학에 진학하는 딸 역시 경제적인 사정 때문에 대학진학에 지장이 생길 수 있다며 엄마에게 중절할 것을 요구한다. 이미 네 아이의 엄마로서, 그리고 새로 태어날 아이의 엄마로서 자신의 일과 삶을 만들기를 원하는 한 여성으로서 과연 어느 것이 진정한 여성의 길인지 고민하는 바브라.


segment "1996". 1996년. 다시 22년이란 세월이 흘러, 발랄한 두 여대생이 함께 자취를 한다. 독실한 천주교 집안에서 자란 대학생 크리스틴(Chris: 앤 해치 분)은 유부남인 해리스 교수의 아이를 갖지만 가정을 버릴 수 없다는 해리스 교수에게 버림을 받는다. 심한 배신감과 수치심에 괴로워하던 크리스틴은 낙태를 결심한다. 한편, 낙태 반대주의자인 룸메이트 코리와 종교 단체 여성들은 낙태의 반 인류적 행위를 규탄하며 끊임없이 그녀를 설득하지만 결심을 굳힌 크리스틴은 병원으로 향한다. 마침 병원 앞에선 낙태 반대주의자들의 낙태 규탄시위가 벌어지고 시위는 점차 격렬해진다.




낙태를 주제로 3편의 시대별 이야기를 담아 TV 영화로 제작된 옴니버스 작품. 연출과 주연이 여성들로 구성되어있으며, 호화배역이다. 여류 감독 낸시 사보카가 1, 2편인 1952년과 1974년편을, 그리고 가수이자 배우인 쉐어가 세번째 1996편을 연출하고 직접 출연도 하고 했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