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짙은 선홍색(1996)
Deep Crimson, Profundo carmesí | 평점10.0
$movie.getMainPhotoAlt()
짙은 선홍색(1996) Deep Crimson, Profundo carmesí 평점 10.0/10
장르|나라
범죄/로맨스/멜로/스릴러
멕시코, 프랑스, 스페인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06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아르투로 립스테인
주연
주연 다니엘 지메네스 카초, 레지나 오로즈코

뚱뚱하고 볼품없는, 게다가 입에서는 심한 구취까지 나는 간호사 코랄(Coral Fabre: 레지나 오로즈코 분)은 두 아이를 가진 과부다. 누군가의 관심이나 호감을 끌지 못하는 코랄. 그렇지만 누구 못지 않은 열정과 낭만을 내면에 갖고 있는 욕구불만의 여자다. 잘생긴 영화배우 샤를르 브와이에를 연모하는 코랄은 어느날 잡지에 실린 사교란에 자칭 샤를르 브와이에를 닮은 남자라는 니콜라스(Nicol? Estrella: 다니엘 지메즈 카초 분)의 광고를 보고 가슴이 부풀어 편지를 쓴다.

샤를르 브와이에처럼 우아하고 매력적인 스페인 신사 니콜라스의 방문을 받은 코랄, 그녀는 한눈에 사랑에 빠져버린다. 그러나 실상 그의 정체는 빈털터리에다가 대머리를 감추기 위해 가발을 쓰고, 엉터리 스페인 억양을 흉내내어 돈많고 홀로사는 여자들을 꼬셔 돈을 뜯어내는 삼류 제비였다. 뚱뚱하고 못생긴데다가 재산도 없고 두 아이의 엄마인 코랄은 당연히 니콜라스의 표적이 될 수 없었다. 그러나 집으로 돌아갈 차비마저 없는 빈털터리인 니콜라스는 코랄과 하룻밤을 보내고는 그녀의 지갑을 훔쳐서 달아난다. 그리고는 이내 그녀에 대해서는 잊는다.

그러던 어느날, 코랄이 두 아이를 데이고 니콜라스를 찾는다. 당황한 니콜라스는 그녀의 청혼을 단호히 거절하고 코랄에게 엄마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라고 충고한다. 실망한 코랄은 니콜라스가 자신의 아이들 때문에 자신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그길로 두 아이를 고아원 앞에 버리고 니콜라스의 집으로 돌아온다. 니콜라스가 외출한 빈 집에서 코랄이 발견한 것은 자신과 똑같이 수많은 여자들에게서 온 편지와 사진, 그리고 NO가 그려진 자신의 편지였다.

코랄은 니콜라스의 과거의 의문스러운 약점을 잡아 니콜라스를 꼼짝 못하게 하고는 진심으로 사랑을 고백한다. 아이까지 버리고 자신만을 사랑한다는 코랄의 광적인 사랑에 감동받은 니콜라스는 그녀를 받아들이기로 한다. 이제 둘은 동업자가 된 것이다. 코랄은 니콜라스의 사업이 번창하도록 돕기로 하고 표적이 될 여자들을 직접 고른다.

그러나 사업이 무르익어 갈때마다 질투심에 눈이 먼 코랄은 순간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곤 한다. 이제 그들은 단순한 동업자가 아닌 피로 맺어진 불안하고 광적인 사랑의 동반자가 된 것이다.

<짙은 선홍색>만큼 처절하고 잔혹한 멜로영화도 없을 것이다. 함께 ‘제비’일을 하는 두 남녀는 단순한 동업자가 아닌 피로 맺어진 불안하고 광적인 사랑의 동반자다. 니콜라스가 우연히 그의 가발을 공중에 날려버리자 코랄은 그녀의 머리를 잘라 다른 가발을 만들어 주는 헌신적인 모습까지 보여준다. 1949년 북부 멕시코의 소노라주가 배경인 이 작품은 악명높은 '론리 하트' 살인 사건에서 영감을 얻은 레오나드 캐슬의 컬트영화 <허니문 킬러>를 토대로 한, 믿기 힘든 커플을 둘러싼 이야기다. ‘멕시코의 <보니 앤 클라이드>’라 부를 만하다. 1996년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각본, 촬영, 음악상을 수상했으며 아르투로 립스타인 감독을 가장 주목할 만한 멕시코 감독으로 만들었다. (EBS)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