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석양의 갱들 (1971) A Fistful of Dynamite, Giù la testa 평점 8.9/10
석양의 갱들 포스터
석양의 갱들 (1971) A Fistful of Dynamite, Giù la testa 평점 8.9/10
장르|나라
서부/어드벤처/전쟁
이탈리아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59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세르지오 레오네
주연
(주연) 로드 스타이거, 제임스 코번, 로몰로 발리
누적관객

좀도둑질을 일삼는 무식하고 가난한 후안은 꾀를 내어 지나가는 역마차에 탄다. 부자들이나 타는 역마차에 동승한 그는 지주, 공증인, 성직자, 아델리타, 미국인 남자로부터 짐승 취급을 당한다. 그러나 마차의 길목에서 지키고 있던 후안의 패거리들은 마차를 탈취하고, 후안은 자기가 당했던 모욕을 고스란히 되돌려준다. 후안은 우연히 아일랜드 폭탄전문가 존 맬로리를 만나 다이너마이트의 위력을 알게 되고, 존을 자기의 계획에 끌어들이기 위해 애 쓰는데….

<석양의 갱들>은 세르지오 레오네의 아홉 번째 영화이자 다섯 번째 서부극이다. 68혁명 직후의 유럽에 대한 레오네 자신의 의문과 회의를 반영한 결과이기도 하다. 첫 장면에서 생뚱맞게 인용된 마오쩌둥의 혁명에 대한 정의 등 과잉과 결핍을 오가는 레오네 특유의 표현 양식이 극대화된 대표작. 기존 레오네의 무법자 시리즈가 '물질'이 지배하는 서부시대를 풍자하지만, 이 영화는 '마오쩌둥의 혁명론'을 보여주며 혁명을 전면에 내세운다. 엔니오 모리꼬네의 인상깊은 음악이 삽입된 영화이기도 하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