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브리타닉호의 위기(1974)
Juggernaut | 평점0.0
$movie.getMainPhotoAlt()
브리타닉호의 위기(1974) Juggernaut 평점 0.0/10
장르|나라
액션
영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09분
감독
감독 리처드 레스터
주연
주연 오마 샤리프, 리처드 해리스

런던과 뉴욕간의 정기여객선 브리태닉 호가 1200명의 승객과 승무원을 태우고 런던을 떠난다. 승객 가운데는 런던 경찰청의 머클레엇 수사 과장(Supt. John McCleod: 안소니 홉킨스 분)과 그의 아내(Susan McCleod: 캐롤린 모티머 분), 아들 데이빗(David McCleod: 아담 브리지 분), 딸 낸시(Nancy McCleod: 레베카 브리지 분)도 있었다.

브리태닉 호가 소속한 서버린 선박 회사의 니콜러스 포터(Nicholas Porter: 이안 홈 분) 사장에게 자신을 저가노트(Juggernaut: 프레디 존스 분)라고 소개한 사람의 전화가 걸려온다. 브리태닉 호에는 '아마톨' 폭약 일곱 드럼이 실려있으며, 내일 새벽, 즉 22시간 뒤에 터지도록 시한장치가 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는 50만 파운드를 지급한다면 해체 방법을 알려주겠다며 전화를 끊는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대책회의를 열고, 그들은 범인의 요구를 무시하고 폭탄을 해체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다. 팔론 소령과 그의 대원들이 브리태닉 호에 낙하산으로 투하된다. 배에 승선한 해체팀은 폭약이 든 드럼통의 내부를 진단하고 그 결과 정교한 시한장치가 들어있음을 알게되는데...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