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마지막 포옹(1979)
Last Embrace | 평점5.0
$movie.getMainPhotoAlt()
마지막 포옹(1979) Last Embrace 평점 5.0/10
장르|나라
스릴러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79 개봉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조나단 드미
주연
주연 로이 샤이더, 자넷 마골린

비밀기관의 공작원인 해리 해넌은 어떤 사건의 증인을 만나다가 증인 일행의 공격을 받는다. 해넌의 아내 도로시의 휴가중이라 해넌한테 와서 같이 있다가 이 총격전에 말려들어서 숨진다. 해넌은 정신적 충격 등으로 요양을 받는다. 3개월 뒤에 퇴원한다. 해넌의 상관인 에칼트는 공작원으로서의 해넌의 능력에 회의를 느겨서 임무를 주지 않는다. 해넌은 화가 난다. 그런 해넌은 누군가가 자기를 해치러 한다고 느낀다. 애칼트는 이를 파격의 후유증으로 여겨서 더욱 해넌을 기피한다. 몇 달만에 집에 돌아 온 해넌 - 자기 아파트에는 앨리 페이비언이라는 여자가 들어 살고 있다. 집을 비운 동안 회사(해넌이 봉직하는 기관)에서 세를 놓은 것. 앨리는 대학의 연구원으로 있다. '순진하고 때가 묻지 않은' 여자이다. 그러나 처음 만나서부터 앨리와 해넌은 집 때문에 싸울 수밖에-. 그러면서도 우선은 한 집에서 산다. 해넌이 없는 동안 앨리가 받았다는 어떤 쪽지. 히브리어로 적은 쪽지이다. 유태교의 랍비에게 찾아가서 알아보니 '피의 복수'라는 뜻이란다. 그리고 'ZM'이라는 약자 - 그건 아무도 모른다. 해넌은 도서관등을 찾아다니면서 ZM의 뜻을 알아 내려고 노력하지만 별로 성과가 없다. 앨리가 사귄다는 프린스톤 대학의 교수, '피보디'도 만나 보지만 별 신통한 해답이 없다. 해넌은 자기의 가족무덤에 가서 부모, 조부모등의 묘비에 'ZM'이라는 글자가 적혀있음을 발견한다. 해넌은 이델이라는 퇴직 공작원의 도움을 받아가면서 추리 - 'ZM'은 해넌의 조부모 시절, '지비 믹달'이라는 매춘업조합 이름의 약자라는 걸 알아낸다. 해넌의 조부는 그 조합의 이사로서 본인도 매춘업자였고 - 그당시 유럽 등지에서 미국으로 여자를 '수입'해다 '여자장사'를 하는 악덕업자였다. 지금까지 까닭 모를 죽음을 당한 몇몇 사람들의 뒤를 캐 보니 모두 조상이 즈비 믹달의 일원이었다. 해넌도 조부가 ZM의 일원이었기 때문에 누군가에 의해서 복수의 표적이 되고 있다. 그게 누구인가. 해넌은 앨리가 바로 그 장본인임을 깨달았다. 이미 두 사람은 사랑하는 사이가 되어 있는데, 그렇다면 앨리는 '복수'를 위해서 사랑을 가장하고 있었단 말인가. 자기를 사랑하는 줄만 알았던 앨리가 복수의 마녀로 연쇄살인범이라니! 앨리를 추궁한다. 하지만 앨리도 진심으로 해넌을 사랑한다. 옛날 미국으로 팔려와서 죽은 조상에 대한 복수심과 해넌에 대한 애정의 갈등 - 앨리는 오열한다. 자수를 권하는 해넌 - 이를 뿌리치고 도망치는 앨리 - 나이애가라 폭포에서 숨막히는 숨박꼭질 - 마침내 폭포에 떨어져 최후를 맞는다.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