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담쟁이

플레이어 예고편 외 5편

영화 메인 탭

담쟁이(2020) 상영예정 D-2
Take Me Home | 평점5.9
메인포스터
담쟁이(2020) Take Me Home 평점 5.9/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20.10.28 (개봉예정)
99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한제이
주연
주연 우미화, 이연, 김보민
예매순위
9
누적관객
451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누구보다 행복한 은수, 예원 커플은 갑작스러운 은수의 교통사고로 일상이 흔들리게 된다. 오래도록 재활을 해야 하는 은수는 예원에게 짐이 될 수 없어 이별을 말하지만 예원은 사랑하는 은수의 곁을 지킨다. 하지만 은수와 예원은 하나 둘 커져가는 현실의 벽을 마주하게 되는데… 
 
절망적인 현실 앞에 사랑을 떠나보내려는 은수 
절망적인 현실 앞에서 사랑을 지키려는 예원 

“우리 변하는 거 없지…”
올 가을, 가장 아름다운 형태의 사랑이 찾아옵니다

동성 커플인 은수와 예원은 행복한 동거 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끔찍한 교통사고가 발생해 은수는 중상을 입고 은수의 언니 은혜는 사망한다. 은수는 장애인이 되었고, 은혜의 딸 수민은 고아가 된 것. 이제 은수와 예원이 수민을 맡아야 한다. <담쟁이>는 가족의 의미를 묻는 영화다. 교통사고 직후 예원은 “우리는 가족 아니야? 가족이 어떻게 이런 일이 생겼다고 서로를 버려?”라고 말하지만 은수는 “가족? 누가 우리를 가족으로 인정해 주는데?”라고 답한다. 예원의 바람처럼 함께 살게 된 세 여성은 가족이 되기를 희망한다. 아기자기한 일상을 보내고 바닷가에도 놀러 가는 등 이들은 행복한 (유사) 가족으로 살아가는 듯하다. 하지만 은수의 절망 어린 대답처럼 세상의 규범은 그들이 하나됨을 가로막는다. 이 영화의 진정한 미덕은 결말에 있다. 섣부른 해피 엔딩이나 새드 엔딩 대신 영화는 도종환의 시 「담쟁이」처럼, 우회로를 택하더라도 서두르지 않고 한 뼘이라도 끈질기게 행복을 향해 나아가는 길을 선택한다. (2020년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문석)


동성부부인 은수와 예원. 영원할 줄만 알았던 평범한 나날 속 어느 날. 그들의 삶에 위태롭게 찾아온 가족이라는 단어. 그리고 홀로 남겨진 수민. 은수와 예원, 수민은 이제 눈 앞에 놓여진 벽을 함께 올라가려 한다.  
(2020년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