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세 본문

눈물의 소금

The Salt of Tears, Le sel des larmes, 2020 원문 더보기

The Salt of Tears, Le sel des larmes, 2020

닫기
장르
드라마
국가
프랑스, 스위스
러닝타임
100분
평점
6.5

주요정보

필립 가렐의 영원한 주제는 청춘, 그리고 사랑이라는 감정으로 겪는 아픔이다. 흑백으로 촬영된 <눈물의 소금>에서 감독은 목공 세공 학교의 입학시험을 치르기 위해 파리에 온 시골 청년 뤽의 여정을 좇는다. 뤽은 존경하는 목공 기사인 아버지의 시골집에서 합격 발표를 기다리면서, 파리에서 알게 된 한 소녀와 옛 여자친구 사이에서 망설인다. 누벨바그 로맨티즘 스타일을 고수하며, 가렐은 사랑에 빠진 소녀들의 초상을 섬세하게 그린다. 가렐의 걸작들에서 자주 다뤘던 젊은 남자의 ‘감정 교육’이라는 주제가 시대를 가늠할 수 없는 파리에서 다시 한번 전개된다. <소금의 눈물>은 감동적이면서도 복잡한 부자간의 관계에 대한 영화이기도 하다. 아버지인 배우 모리스 가렐에 대한 가렐의 깊은 애정을 엿볼 수 있다. (2020년 25회 부산국제영화제 / 서승희)
더보기
영상/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