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투쟁의 날들 (1978) F.I.S.T 평점 8.2/10
투쟁의 날들 포스터
투쟁의 날들 (1978) F.I.S.T 평점 8.2/10
장르|나라
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45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노만 쥬이슨
주연
(주연) 실베스터 스탤론, 로드 스타이거, 피터 보일
누적관객

노동 운동이 서서히 기지개를 켜기 시작하던 1937년의 오하이오주. 윈 탈보트(헨리 윌콕슨)의 트럭 회사에서 일하는 쟈니 코박스(실베스타 스탤론)는 트럭 운전사다. 탈보트의 회사에선 하루 14시간 노동을 하고, 노동자의 복지는 전혀 이루어지고 있지 않으며, 일하다가 파손된 트럭마저도 개인이 보상해야 하는 등 노동 조건이 상당히 열악한 곳이었다. 노동자들의 불만이 점점 강해지면서 노동조합이 생기는데 그 대표로 마이크 모나한(리차드 허드)이 선출된다. 쟈니 역시 불합리한 노동 조건에 불만을 느끼던 터라 노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노동자들에게 각성의 호소를 높이고 있다. 곧이어 노동자들의 시위가 벌어지고 회사 측에선 시위를 막기 위해 군대를 동원한다. 노동자들과 군대 사이에 큰 싸움이 벌어지면서 많은 부상자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노조 대표 모나한이 살해당하고 만다. 이 일에 대한 수습과 새롭게 노조를 이끌 주도자 역이 쟈니에게 맡겨진다. 지역 갱단의 일원인 빈스 도일(케빈 콘웨이)과 협력하여 대규모 파업을 주동하는 쟈니는 확고히 빈스와 한 팀이 되어 시위를 이끈다. 갱단들의 지지로 노조의 힘은 강해지고 재정 또한 넉넉해지지만 이것을 빌미로 빈스의 갱단들은 노조 일에 손에 대고, 점점 깊이 간섭을 하려 한다. 1950년대 되고, 쟈니는 이제 노동계에서는 대단한 거물이 되어 있다. 쟈니는 국제적인 노동조합의 리더인 맥스 그래엄(피터 보일)을 협박하여 그 자리를 차지하고는 노동계 최고의 자리에 오른다. 하지만 노동계에도 온갖 비리와 권모술수는 난무해 있었다. 얼마 후 미국 상원의원인 앤드류 매디슨(로드 스타이거)는 법의 이름으로 쟈니의 노동조합이 벌인 비리를 조사하기 시작한다.

더 보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