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허슬러

플레이어 예고편 외 4편

영화 메인 탭

허슬러 (2019) Hustlers 평점 6.2/10
허슬러 포스터
허슬러 (2019) Hustlers 평점 6.2/10
장르|나라
범죄/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9.11.27 개봉
110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로린 스카파리아
주연
(주연) 제니퍼 로페즈, 콘스탄스 우, 릴리 라인하트, 줄리아 스타일스, 케케 팔머
예매순위
예매 18
누적관객

“룰대로만 사는 사람은 손해만 봐”

가진 자들만이 돈을 불리며 판을 치는 세상,
권력과 돈이면 모든 것을 살 수 있다는 그들에게
필요한 건 화끈한 한.방!

외모, 두뇌플레이 모두 갖춘 그녀들이
은밀히 움직이기 시작하는데...

세상을 향한 그녀들의 통쾌한 한방!
지금부터가 진짜 시작이다!

HIP MOVIE

세상을 향한 그녀들의 미친 한방!
2019년 겨울, 범죄 오락의 새로운 신드롬이 시작된다!

오는 11월 개봉 확정과 동시에 뜨거운 화제를 모은 스타일리시 범죄 오락 <허슬러>가 기존 범죄 영화의 공식을 깨며 새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 <허슬러>는 저널리스트 제시카 프레슬러가 2015년 [뉴욕 매거진]에 기고한 칼럼 ‘The Hustlers at Scores’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2000년대 초반 스트립 클럽의 고객을 유혹한 두 여성의 이야기를 토대로 했으며, 캐스팅 또한 각기 다른 개성으로 러닝타임을 채울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였다.

영화는 매력적인 그녀들이 한 팀이 되어 벌이는 쇼라는 컨셉으로, 그간 범죄 영화에 등장했던 마술, 액션 등과는 전혀 다른 강렬한 비주얼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로렌 스카파리아 감독은 “많은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세계이지만, 그들의 진정한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영화는 없었다. 오로지 여성 캐릭터에 초점을 두고, 그들의 흥미로운 이야기, 우정 등에 대해 전하고 싶다는 생각에서 이 영화가 기획되었다”라며 <허슬러>의 시작점을 설명했다. 프로듀서 제시카 엘바움 역시 “나는 이 여성들의 삶을 흥미롭게 봤다. 야망이 현실보다 클 때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를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를 통해 보여줄 것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HUSTILING IN BOXOFFICE

북미 박스 오피스 1위 & 북미 흥행 수익 1억불 돌파!
전 세계를 화끈하게 사로잡았다!

부조리한 세계를 무너뜨리기 위해 뭉친 그녀들의 화끈한 팀플레이를 다룬 케이퍼 무비 <허슬러>는 북미 개봉 당시 박스오피스 1위를 비록해 북미 흥행 수익 1억 불을 돌파하며 압도적인 흥행 파워를 보여줬다. 당시 극장가에는 레전드 호러 장르의 시리즈 <그것: 두 번째 이야기>, 브래드 피트의 <애드 아스트라> 등 블록버스터들이 포진해 있는 상태였기에 그 의미가 더욱 남달랐다. 여기에 <허슬러>는 2019년 하반기 가장 화제작이었던 <조커>를 제치고 IMDB 유저 선정 ‘최고의 인기 영화’ 1위에 올라선 데 이어, 장장 4주간 박스오피스 TOP 5를 유지하며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이러한 관객들의 폭발적 반응을 끌어낸 데에는 제니퍼 로페즈, 콘스탄스 우, 릴리 라인하트, 카디 비, 리조 등 화려한 멀티 캐스팅과 여성들이 보여주는 통쾌한 한 방이라는 스토리라인이 완벽하게 들어맞았기 때문이다. 이를 증명하듯 해외 매체들은 “눈부시다!” (Vanity Fair), “심장을 뛰게 만드는 영화!”(Slate), ““당신은 이 영화를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다”(Rolling Stones), “최근 영화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Guardian), “흥미롭고, 섹시하다”(IndieWire), “보는 것만으로도 두근거리게 만든다!”(Entertainment Weekly) 등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전 세계에서 뜨거운 기록과 호평이 쏟아진 <허슬러>는 국내에서도 네티즌들의 열렬한 관심과 지지를 받으며 흥행에 청신호를 밝혔다.


HOT CASTING

관객 마음까지 스틸할 준비 완료!
할리우드 & 빌보드 대표 셀럽 7인의 초호화 멀티캐스팅!

스타일리시 범죄 오락 <허슬러>는 제니퍼 로페즈, 콘스탄스 우, 릴리 라인하트, 카디 비 등 7인의 초호화 멀티 캐스팅으로, <나우 유 씨 미>, <도둑들>, <오션스8>에 이어 케이퍼 무비의 신드롬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각자 완전히 다른 개성을 가진 이들의 조합은 “최고의 캐스팅이 만들어낸 놀라운 영화”라는 호평을 받으며 일찍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화려하고 짜릿한 쇼로 화끈한 한 방을 노리는 멤버들에는 음악, 연기, 사업 등 모든 분야에서 활약 중인 원조 엔터테이너 제니퍼 로페즈가 리더 ‘라모나’를 맡아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유감없이 뽐낸다. 그런 그녀와 함께 파트너로 활약하는 ‘데스티니’ 역에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의 콘스탄스 우가 맡아, 파격적인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여기에, 미드 [리버데일] 시리즈의 릴리 라인하트가 눈빛 하나로 모두를 사로잡는 ‘애나벨’로, 가수와 배우 모두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준 케케 파머가 ‘메르세데스’ 역을 맡아 팀을 완성했다. <본> 시리즈의 줄리아 스타일스는 이들의 삶에 대해 인터뷰하는 기자 ‘엘리자베스’로 분해, 이성적인 면을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여기에 발매하는 음원마다 빌보드 차트를 휩쓸고 있는 래퍼 ‘카디 비’와 싱어송라이터 ‘리조’도 출연, 영화에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영화 <허슬러>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로렌 스카파리아 감독은 “매력적인 여성들로 모인 놀라운 캐스팅 덕분에 유머, 볼거리, 메시지 모두 갖춘 영화로 탄생할 수 있었다”라며 깊은 만족감을 표했다. 주연이자 제작자로 참여한 제니퍼 로페즈 역시 “지금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멋진 그녀들과 함께 촬영하는 동안 하루하루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배우로서도 다시 만나기 힘든 조합의 캐스팅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HOT CASTING

관객 마음까지 스틸할 준비 완료!
할리우드 & 빌보드 대표 셀럽 7인의 초호화 멀티캐스팅!

스타일리시 범죄 오락 <허슬러>는 제니퍼 로페즈, 콘스탄스 우, 릴리 라인하트, 카디 비 등 7인의 초호화 멀티 캐스팅으로, <나우 유 씨 미>, <도둑들>, <오션스8>에 이어 케이퍼 무비의 신드롬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각자 완전히 다른 개성을 가진 이들의 조합은 “최고의 캐스팅이 만들어낸 놀라운 영화”라는 호평을 받으며 일찍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화려하고 짜릿한 쇼로 화끈한 한 방을 노리는 멤버들에는 음악, 연기, 사업 등 모든 분야에서 활약 중인 원조 엔터테이너 제니퍼 로페즈가 리더 ‘라모나’를 맡아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유감없이 뽐낸다. 그런 그녀와 함께 파트너로 활약하는 ‘데스티니’ 역에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의 콘스탄스 우가 맡아, 파격적인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여기에, 미드 [리버데일] 시리즈의 릴리 라인하트가 눈빛 하나로 모두를 사로잡는 ‘애나벨’로, 가수와 배우 모두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준 케케 파머가 ‘메르세데스’ 역을 맡아 팀을 완성했다. <본> 시리즈의 줄리아 스타일스는 이들의 삶에 대해 인터뷰하는 기자 ‘엘리자베스’로 분해, 이성적인 면을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여기에 발매하는 음원마다 빌보드 차트를 휩쓸고 있는 래퍼 ‘카디 비’와 싱어송라이터 ‘리조’도 출연, 영화에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영화 <허슬러>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로렌 스카파리아 감독은 “매력적인 여성들로 모인 놀라운 캐스팅 덕분에 유머, 볼거리, 메시지 모두 갖춘 영화로 탄생할 수 있었다”라며 깊은 만족감을 표했다. 주연이자 제작자로 참여한 제니퍼 로페즈 역시 “지금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멋진 그녀들과 함께 촬영하는 동안 하루하루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배우로서도 다시 만나기 힘든 조합의 캐스팅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SHINING TEAM

감독부터 제작진, 배우까지 모두 여성!
가장 대담하고 짜릿한, 강력한 우먼파워 예고!

최근 극장가에 여성 감독 및 배우들이 참여한 작품들이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가운데, 11월에는 <허슬러>가 여성 파워를 보여줄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키이라 나이틀리와 스티브 카렐 주연작 <세상의 끝까지 21일>로 데뷔한 로렌 스카파리아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제작자와 배우들의 만장일치 지지 속에 감독으로 결정된 그녀는 실제 사건보다 한층 더 주인공의 관점에서 심리를 리얼하고 섬세하게 담아내며 본인만의 스타일로 <허슬러>를 완성했다. 주연을 맡은 콘스탄스 우는 로렌 스카파리아 감독에 대해 “전형적인 캐릭터가 아닌 우리 주변에 있는 여성의 삶을 표현할 수 있는 최고의 감독이다”라며 아낌없는 지지를 보내 이들이 선보일 호흡에 대해 주목하게 만든다. 여기에 영화 <오 루시!>의 제시카 엘바움이 제작을, <이민자>의 카일라 엠터가 촬영 편집을 맡으며 힘을 더욱 실었다.

무엇보다 <허슬러>의 리더로서 영화뿐만 아니라 촬영 현장에서도 스태프와 배우들의 중심이 되어준 제니퍼 로페즈는 영화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아 눈길을 더욱 끈다. 그녀는 “최고의 여성 감독, 제작진, 배우들이 모여 완성한 작품이다. 단순 케이퍼 무비가 아닌 여성들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라며 함께 영화를 만들어간 제작진, 배우에게 아낌없는 신뢰도를 밝혀 <허슬러>에 대한 관객들의 관심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OSCAR

‘제니퍼 로페즈’ 인생 캐릭터 탄생!
2020년 아카데미 수상 기대감 최고조!

스타일리시 범죄 오락 <허슬러>의 제니퍼 로페즈가 역대급 캐릭터와 열연으로, 벌써부터 2020년 아카데미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출연뿐만 아니라 제작자로서도 참여한 사실이 더해져 자신의 필모그래피 사상 역대 최고의 성과와 수익을 거두고 있다.

그동안 제니퍼 로페즈는 장르불문 다양한 캐릭터를 맡아 최고의 연기를 선보이며 노래뿐만 아니라 배우로서도 주목을 받았는데, 안타깝게도 항상 후보에 그쳐야만 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영화가 공개되자 마자 해외 매체들은 제니퍼 로페즈의 진가와 매력이 발휘되는 작품임을 호평을 보냈고, 다가오는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가능성이 가장 높은 배우로 꼽혀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배우 윌 스미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제니퍼 로페즈는 정말 환상적 그 자체였다”라며 호평을 남겼고, 매체와 관객 또한 “제니퍼 로페즈가 이 영화를 오롯이 완성시켰다”(The Guardian), “제니퍼 로페즈의 인생 연기를 보고 싶다면, 놓치지 말 것!”(Rolling Stone), “그녀는 오스카상 수상에 오를 자격 있다”(The Daily Beast) 등의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제니퍼 로페즈는 모든 가수가 원하는 꿈의 무대로 꼽히는 슈퍼볼 하프타임 공연의 주인공으로 꼽히면서 다시 한번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음을 확실히 했다. 이처럼 연기 인생 최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제니퍼 로페즈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THRILLING OST

캐스팅부터 OST까지 핫한 아이콘 총출동!
스타일리시한 팝스타 합류로 더욱 강렬해진 사운드 트랙 화제!

영화 <허슬러>에 할리우드 대표 배우의 캐스팅을 비롯해 OST에도 특별한 라인업이 있어 화제다. 21세기 빌보드 싱글차트의 여왕이자 최고의 팝스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리한나부터 <허슬러>로 첫 스크린 데뷔에 나선 카디 비, 힙합 스타 50센트 등이 참여한 OST로 남녀노소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가장 먼저, 그래미 어워드에서 ‘랩 앨범’ 부문을 최초로 수상함과 동시에 두 개의 빌보드 차트 1위 싱글을 보유한 최초의 여성 래퍼인 카디 비가 <허슬러>의 메인 OST에 참여했다. 그녀의 대표곡 중 하나인 ‘MONEY’는 쿨한 매력의 영화 속 캐릭터와 완벽하게 어우러지며 관객들의 흥을 최고치로 끌어올린다. 특히 이 곡은 영화뿐만 아니라 예고편에도 확인할 수 있어 개봉 전부터 국내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또한, <허슬러>의 OST로 리한나의 ‘Birthday Cake’부터 자넷 잭슨의 ‘Control’,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Gimme More’ 등 세대를 아우르는 팝스타의 히트곡들까지 만나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팝 스타라는 연결고리를 가진 제니퍼 로페즈를 응원하기 위해 선뜻 깜짝 출연한 어셔의 노래도 담겨있다. 영화의 배경인 2008년 당시 자신의 모습을 재현하기 위해 의상, 액세서리, 선글라스까지 모두 자신의 소장품으로 준비했을 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동안 장발을 유지해온 그는 오로지 영화의 리얼리티를 위해 그 당시 헤어 스타일로 변신하며 애정을 드러냈다는 후문. 그런 그의 노래 중 빌보드 핫 100차트에서 3주 동안 1위를 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Love in this club’이 삽입돼 이번 카메오 출연에 더욱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뮤지션 사이에서도 아이콘으로 꼽히는 50센트, 빅 션, 팻 조 등 시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스타의 곡들로 구성된 <허슬러>의 사운드트랙은 영화에 특별한 매력을 불어 넣으며 개봉을 기다리는 관객들의 기대를 더욱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REALITY DANCER

리드미컬하게 펼쳐지는 무대 완벽 소화!
몸을 던진 열연으로 완성한 폴댄스 비하인드!

영화 <허슬러>는 배우들의 빛나는 매력과 다재다능함을 오롯이 담아낸 영화다. 캐릭터 모두 클럽 댄서로 등장하는 만큼 배우들은 실제로 폴댄스를 연습하며, 대역 없이 모든 공연 장면을 직접 소화해냈다. 단순히 몸을 이용하는 댄스가 아닌 도구와 함께 전신 모두 활용하는 스포츠에 가까운 만큼 배우들의 체력 소모가 대단했지만, 배우들 모두 영화의 완성도를 위해 몸을 사리지 않은 열연을 펼쳤다는 후문. 그 노력 덕분에 관객들이 짜릿하게 몰입해서 즐길 수 있는 볼거리가 탄생했다.

특히 예고편이 공개됐을 때부터 화제를 모은 단독 폴댄스 장면을 위해 제니퍼 로페즈는 촬영 수 개월 전부터 폴댄스 아카데미를 다니며 기본적인 기술을 익혔다. 평소 운동과 춤으로 가꾼 탄탄한 바디라인을 자랑하는 그녀조차도 혀를 두르게 만들었을 정도로 폴댄스는 배우들에게 큰 과제였다. 제니퍼 로페즈는 “완벽한 무대를 위해 6개월 동안 거의 매일매일 훈련을 했고, 촬영이 없거나 다른 도시로 이동할 때에도 휴대용 폴을 챙기며 근육을 단련해야 했다”라며 열정 가득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케케 파머 역시, “폴댄스는 춤 그 이상이다. 단순히 춤이라고 생각했지만 동작 하나하나가 스킬을 요하는 것이었고 폴댄서들에게 존경심을 갖게 됐다”며 폴댄스 장면을 소화했던 심정을 전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관객의 귀에 꽂히는 OST와 함께 황홀한 매력으로 초대할 그녀들의 무대는 관객들을 영화 <허슬러>의 색다른 매력 속으로 한껏 몰입시킬 예정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