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마티아스와 막심(2019)
Matthias and Maxime, Matthias et Maxime | 평점7.9
메인포스터
마티아스와 막심(2019) Matthias and Maxime, Matthias et Maxime 평점 7.9/10
장르|나라
드라마
캐나다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20.07.23 개봉
120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자비에 돌란
주연
주연 자비에 돌란, 가브리엘 달메이다 프레이타스
누적관객
12,378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이해하고 싶어... 이게 우리야”

단지 친구 사이의 ‘마티아스’와 ‘막심’이
뜻밖의 키스 이후 마주한 세상, 그 시작을 담은
이 순간 뜨겁게 빛나는 우리들의 드라마

너와 나의 드라마는 지금부터

<마티아스와 막심>은
온전히 나 자신이 되어 작업한 나와 가장 닮은 영화다
우정에 대해 알지 못했던 지난 날에는 절대 할 수 없었을 이야기이다
영화를 통해 스스로에게 질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자비에 돌란




[ DIRECTOR`S LETTER ]

어쩌면 우리 모두,
자신의 자리를 찾는 것이 20대의 가장 큰 주제일 것이라 생각한다.
나는 사랑 때문에 나 자신을 벗어나려 애쓰거나, 때로는 스스로를 바보로 만들었다.

성공은 외로움을 수반한다.
이것을 절실히 느끼게 된 건, 25년이라는 오랜 시간을 홀로 보냈다는 것을 깨달은 후였다.

하지만 지금의 나는 나의 길에 함께 하는 멋진 이들이 있다.
그들은 적절한 장소, 적절한 시간에 내 곁에 존재했다.
나는 그들을 나만의 공간으로 초대했고, 그들은 나에게 안식처가 되어주었다.

내 곁의 그들과 함께
감독이 되기 전 함께 했던 사람들을 다시 떠올릴 기회가 있었다.
무엇보다도 먼저 나 자신이 되어야 했다.
내가 사랑을 주었던, 때로는 잃었던 것들을 그들과 함께 극복해냈다.
나의 20대 후반은 결국, 영화를 만들기 보다는 친구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마티아스와 막심>은 이러한 우정에 관한 영화이다.
다른 세계에서, 다른 이야기 속에서 특정한 나이에 도달한 젊은이들이
이 변화와 논쟁의 시기에 그들이 속할 곳이 어디인지를 스스로에게 질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각본/감독 자비에 돌란




[ M & M WORLD ]

[ 자비에 돌란, 제2막 ]

˝자비에 돌란의 두번째 데뷔작˝ ˝분명 자비에 돌란 최고작˝ 칸이 사랑한 천재 감독! 자비에 돌란의 진짜 드라마는 지금부터

자비에 돌란이 온다! 7월 23일 국내 개봉을 확정한 <마티아스와 막심>은 단지 친구 사이의 `마티아스`와 `막심`이 뜻밖의 키스 이후 마주한 세상, 그 시작을 담은 이 순간 뜨겁게 빛나는 우리들의 드라마. 자비에 돌란이 각본과 감독은 물론 <하트비트><탐엣더팜>에 이어 오랜만에 배우로 열연한 작품이다. 19세에 연출한 <하트비트>로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되며 영화계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자비에 돌란은 이후 <로렌스 애니웨이>로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여우주연상과 퀴어영화상을 수상하며 독보적인 감독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어 <마미>로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단지 세상의 끝>으로 칸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했으며 <마티아스와 막심> 역시 `칸의 총아` 자비에 돌란의 신작답게 제72회 칸영화제 공식경쟁부문에 초청되며 전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하트비트> 이후 10년, <마티아스와 막심>은 자비에 돌란의 제2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비에 돌란은 ˝내가 정말 하고 싶었던 이야기다. 온전히 나 자신이 되어 만든 나와 가장 닮은 영화이다.˝라고 전하며 영화에 대한 진한 애정과 자부심을 드러냈다. 유수 언론들은 ˝다시 데뷔한 자비에 돌란! 감동적이다˝(BANDE A PART), ˝자비에 돌란의 재능을 일깨우는 영화˝(LITTLE WHITE LIES), ˝분명 자비에 돌란 최고의 영화로 기억될 작품˝(EXTRA BEURRE) 등의 호평을 통해 또 한번의 돌란 매직을 예고했다. 정성일 영화평론가 역시 이번 작품에 대해 ˝자비에 돌란의 두번째 데뷔작! 자비에 돌란만이 해낼 수 있는 감정의 스타일˝라고 평해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북돋았다. 자비에 돌란의 진짜 드라마, 그 시작을 알리는 <마티아스와 막심>은 올 여름, 우리들의 가슴을 뜨겁게 사로잡으며 사랑받을 것이다.


[ 너와 나, 청춘의 초상 ]

˝이것이 바로 젊음의 황홀감˝ ˝아름답게 연주된 순간들˝
지금 이 순간 뜨겁게 빛나는 청춘의 초상 담은 인생 청춘 드라마

너와 나, 우리 모두를 닮은 청춘이 온다! <마티아스와 막심>은 우연히 단편 영화에 출연해 키스씬을 찍게 되면서 미처 알지 못했던 서로를 향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20대 후반의 청춘 `맷`과 `막스`의 이야기를 따라간다. 자비에 돌란 감독은 특유의 섬세하고 예민한 감성으로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선 청춘의 방황과 고민을 포착해냈다. 동시에 존재 자체로 빛나는 뜨거운 청춘들의 순간 순간을 때론 애틋하게, 때론 찬란하게 보여주며 관객들로 하여금 우리 모두가 느끼는 혹은 느꼈을 아주 보편적인 청춘의 향수를 자극한다.
<마티아스와 막심>은 칸영화제 공개 이후 ˝이것이 바로 젊음의 황홀감˝(LITTLE WHITE LIES), ˝아름답게 연주된 순간들, 그리고 강렬한 감정˝(SHADOWS ON THE WALL), ˝청춘의 화려한 초상을 보여주며 유혹하는 감성적인 드라마˝(TELE 7 JOURS), ˝감동적인 드라마! 진실하고 부드러운 젊음의 초상˝(INDIEWIRE), ˝사랑에 관한 영화이자 우정에 대한 찬미˝(COCALECAS), ˝첫사랑의 슬픔처럼 떨리는 드라마˝(MARIE CLAIRE), ˝가슴 아프게 애틋하고 세심한 드라마˝(VANITY FAIR), ˝환상적이게 드라마틱한 영화! 폭풍이 지나간 자리의 희망을 품는다˝(EL ANTEPENULTIMO MOHICANO) 등의 찬사를 받았다. ˝20대 초반과 20대 후반에 누군가에, 무언가에 또한 자신에 대해 느끼는 감정은 절대 같지 않다고 생각한다. 꾸준히 나 자신을 탐구하다가 보면 어느새 나를 더 잘 알게 된다. 영화를 본 관객들이 스스로에게 질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이라고 전한 자비에 돌란. 그의 바람처럼 <마티아스와 막심>은 우리 모두의 이야기처럼 마음 한구석에 질문을 던지는 인생 청춘 영화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 우정에 의한, 우정을 위한 드라마 ]

˝우정을 몰랐던 이전에는 절대 만들 수 없었을 이야기˝
퀘벡에서 실제 친구들과 함께 완성한 자비에 돌란과 가장 닮은 영화

우정에 의한, 우정을 위한 드라마가 온다! 자신의 고향인 퀘벡에서 실제 친구들과 <마티아스와 막심>을 완성한 자비에 돌란은 <마티아스와 막심>을 ˝우정에 관한 영화!˝라고 정의했다. 지난 몇 년간 삶을 지켜준 친구들과 지금 가장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는 것이 이번 영화 작업의 출발점이었기에 <마티아스와 막심>은 우정 그 자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작품이다. 친구들과의 작업에 대해 자비에 돌란은 ˝우리는 늘 서로의 삶에 감동을 주려고 노력했다. 실제 그들과 함께 여행하고 놀고 대화하며 우정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고, 그 전에는 결코 만들 수 없었을 이야기를 완성했다. 그들 덕분에 나와 가장 닮은 영화, 나와 가장 친밀한 영화가 탄생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북돋았다. 처음에는 영화에 출연하고 싶지 않았지만, 결국 `막스`를 연기하게 된 것 역시 친구들의 설득 덕분이었다고 고백했다.
`맷`을 연기하며 자비에 돌란과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한 배우 가브리엘 달메이다 프레이타스 역시 자비에 돌란과 아름다운 우정을 나눈 절친한 친구이다. 약 7년 전 시작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가브리엘 달메이다 프레이타스는 ˝마치 바늘에 통과된 실처럼, 우리는 함께하기 시작했다.˝라고 회상했다. <마티아스와 막심>에 출연 제안을 받았을 때에 대해서는 ˝`마티아스` 역할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자비에 돌란은 자신의 선택에 믿음과 확신을 가지고 있었고, 나는 늘 그가 최고의 아티스트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마티아스` 역을 맡게 되었다. 내 인생에서 다시 일어나지 않을 기회가 찾아왔고, 촬영 내내 이보다 행복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모든 과정에서의 자비에 돌란의 열정은 나에게 큰 영감을 주었고, 캐릭터 안에서 완전히 놀 수 있었다. <마티아스와 막심>은 우리의 우정 안에서 완성된 영화이다.˝라고 전하며 찐친 케미를 예고해 관람 욕구를 더욱 증폭시켰다.


[ 강렬하거나 아름답거나, 돌란 매직 ]

65mm 필름 촬영으로 완성된 빈티지하고 클래식한 영상미
Pet Shop Boys부터 Arcade Fire까지 이상적인 플레이리스트

2020년 여름, 다시 `돌란 매직`이 온다! <마티아스와 막심>은 과연 자비에 돌란의 작품답게 세련된 감성과 감각적인 볼거리로 관객들의 오감을 사로잡기 충분하다. 먼저 65mm 필름으로 촬영된 영상은 빈티지한 질감에 클래식한 무드가 더해져 매 순간 순간 청춘의 한 조각처럼 빛난다. 영화 속 `맷`과 `막스` 그리고 친구들의 인상적인 파티 장면에서는 핸드헬드 싱글쇼트로 또 한번의 강렬한 돌란 매직을 경험하게 만든다. 이와 반대되는 롱쇼트는 멀리서 가만히 흘러가는 청춘을 관조하는 듯한 자비에 돌란의 성숙해진 시선을 확인하게 만들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애틋함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자비에 돌란은 ˝영화에서 미적으로 미리 생각하며 연출한 장면은 거의 없다. 심리적으로 카메라는 존재하지만 그 효과를 단순화하려고 노력했다. 영화를 촬영하는데 있어 목적은 직설적이고 단순해지는 것이었고, 인물들의 대화에 집중했다.˝고 전하며 스타일에 치중되지 않은 드라마틱한 영화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자비에 돌란의 매 작품마다 적시적소에 삽입된 명곡들이 관객들에게 귀호강을 선사하며 오랫동안 회자되고 있는 가운데 <마티아스와 막심>의 이상적인 플레이리스트 역시 벌써부터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영국의 2인조 인기 일렉트로닉/신스팝 밴드 Pet Shop Boys의 `Always on My Mind`, 캐나다 출신으로 제53회 그래미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Arcade Fire의 `Signs of Life`를 비롯하여 팝스타 Britney Spears의 `Work B**ch`, 독보적인 싱어송라이터 Phosphorescent의 `Song for Zula`, 브릿어워드 최우수앨범상 수상에 빛나는 Florence + The machine의 `Cosmic Love`까지 장르를 초월한 다양한 곡들이 `맷`과 `막스`의 드라마를 더욱 아름답게 기억되도록 만들 것이다.




[ M & M DRAMA ]

˝클로즈업 준비됐어?˝
오랜 친구 사이의 `마티아스`와 `막심`.
뜻밖의 키스 이후,
그들의 진짜 세상이 시작됐다.

˝천천히 찾게 되겠지... 나만의 방향˝
로펌에서 인정 받고 있지만 초초한 `마티아스`.
새로운 일을 위해 떠나야 해서 불안한 `막심`.
함께라서 더욱 뜨거웠던 청춘도 곧 끝날 것만 같다.

˝네가 없으면 참 이상할거야˝
친구들이 모두 모인 `막심`의 송별회.
`마티아스`는 서툴지만 진심을 담은 편지로
`막심`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한다.

˝말해줘... 널 이해하고 싶어˝
어떤 의미도 없었다고 부정하지만,
`마티아스`와 `막심`은
서로를 향한 복잡한 감정을 숨길 수 없다.




[ M & M PLAYLIST ]

날 강하게 하는 건 너뿐

나는 너를 찾을 거야

내 노래의 멜로디처럼

우리의 상처와 경솔함 때문에

우리 안에 천국이 있음을 더는 믿지 않을 때

날 강하게 하는 건 너뿐

나는 너를 찾을 거야

내 노래의 멜로디처럼

J`ai Cherché ♪ Amir
&

네가 내 것이라 너무나 행복하다고
한번 더 기회를 줘
넌 항상 내 마음 속에 있었어
Always on My Mind ♪ Pet Shop Boys

난 사랑을 봤어
인정받기 위해서라면 다시는 날 열어 두지 않을 거야
Song for Zula ♪ Phosphorescent

별, 달 모두 빛을 잃었어요 당신은 나를 어둠 속에 남겨뒀죠
제 눈에서 별을 꺼내 지도를 만들었어요
Cosmic Love ♪ Florence + The machine

나는 이 세계를 참을 수가 없어
여기 네가 없다면 버틸 수 없을거야 혼자서는 버틸 수가 없어
네가 담기지 않은 노래는 어떤걸까? 내가 널 발견했던 날을 바꿀 수 없어
Ran ♪ Future Island

삶의 흔적을 찾는 것 하지만 삶의 흔적은 없어
그래서 우리는 그것을 계속 반복해 여전히 삶의 흔적을 찾고 있지
Signs of Life ♪ Arcade Fire

나는 지도를 갖고 싶어요 나는 집으로 가는 방향을 알고 있어요
나는 당신을 찾고 있어요
Looking for Knives ♪ Dyan

언제까지 멈춰 있을 거야?
내가 하는 것 좀 봐 어떻게 하는 건지 제대로 보여줄게
더 높이 올라가보자
Work B**ch ♪ Britney Spears

있잖아 우린 모두 스스로에게 질문해
그게 젊음의 아름다움이야

__ Matthias & Maxime __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