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우리 지금 만나(2018)
Let Us Meet Now | 평점6.9
메인포스터/필증확인
우리 지금 만나(2018) Let Us Meet Now 평점 6.9/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9.05.29 개봉
85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김서윤, 강이관, 부지영
주연
주연 배유람, 윤혜리, 하휘동, 최남미, 이정은, 이상희, 박희은
누적관객
1,851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기사선생
개성공단으로 식자재를 배달하는 ‘성민’은
매일 마주치는 북한 직원 ‘숙희’가 신경 쓰인다.
어느 날 ‘숙희’는 ‘성민’이 듣는 노래에 관심을 갖는다.


우리 잘 살 수 있을까?
오래된 연인 ‘재범’과 ‘현채’는 결혼하기로 결심하지만
막상 현실에선 어느 것 하나 맞는 것 없이 매일 싸우기만 한다.


여보세요
치매를 앓는 어머니를 보살피던 ‘정은’은
우연히 북한 여자로부터 잘못 걸려온 전화를 받게 되고 어떤 부탁을 받는다.


비록 처음이지만, 우리 지금 만날까요?

[ About Movie ]

#01.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통일영화기획전 상영작 < 우리 지금 만나 >, 관객들의 호평 세례!
통일부의 ‘ 2019 평화와 통일영화 ’ 극장 개봉 선정작으로 오는 5월 29일 정식 개봉!

2018년 11월 29일부터 12월 7일까지 진행되었던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전환기의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영화” 기획전을 통해 통일부의 제작지원작들이 공개되었다. 그중, 프리미어로 상영되었던 단편 두 편인 <우리 잘 살 수 있을까?>,<여보세요>와 기존의 제작지원작인 <기사선생>까지 총 세 편의 단편영화가 모여 <우리 지금 만나>라는 제목으로 오는 5월 29일 정식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반도 평화와 통일 영화 제작지원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통일부가 지원해온 영화 제작지원 프로그램으로, 2018년까지 총 20편의 작품이 제작되어 국민들의 평화와 통일에 대한 공감대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김서윤 감독의 <기사선생>, 강이관 감독의 <우리 잘 살 수 있을까?>, 부지영 감독의 <여보세요>가 한데 모인 <우리 지금 만나>는 변화하고 있는 남북 관계 속에 ‘통일’이라는 거대한 물결과 그 아래 자리 잡은 ‘사랑, 갈등, 소통’ 등의 일상적 소재를 고스란히 담아내며 신선하고 다채로운 통일에 대한 드라마를 선보인다. 서울독립영화제를 통해 미리 영화를 만나본 관객들은 “ 창고 안에 마주 앉아 음악을 나누는 눈빛들의 떨림 ” _ 유 **, “ 이정은 배우의 연기력은 , 보지 않아도 완벽한 것. ” _ 김 **, “ 강렬한 댄스 장면 . 남과 북을 이렇게도 표현할 수 있구나 ” _kangyu******** 등과 같은 호평을 보내며 영화의 개봉을 염원해 왔다고 한다. 이런 마음이 한 데 엮인 <우리 지금 만나>가 5월 극장가를 따뜻한 바람으로 물들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02. <카트> 부지영 감독 X <범죄소년> 강이관 감독 X 신예 김서윤 감독의 환상적인 만남!
저마다의 강한 개성이 들어간 빛나는 연출로, 남북 관계 속 우리가 맞이할 일상의 변화를 조명 !

영화 <카트>를 통해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들과 부당 해고에 대한 그들의 굳센 목소리를 담아냈던 부지영 감독은 북한에서 잘못 걸려온 한 통의 전화로부터 시작되는 일을 그려낸 <여보세요>를 선보인다. “ 남과 북의 평범한 사람들이 만나게 되었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에 초점을 맞추고 싶었다 ” 는 부지영 감독은 <여보세요>로 통일부 장관상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의의성을 모두 인정받았다. 다음으로 <우리 잘 살 수 있을까?>를 통해 오랜만에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네는 강이관 감독은 사회적 문제를 꼬집었던 전작 <범죄소년>과 전혀 다른 느낌의 밝은 영화를 탄생시켰다. 남북의 관계를, 결혼이라는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남녀관계로 비유한 뮤직 댄스 무비 <우리 잘 살 수 있을까?>에 대해 강이관 감독은, “ 주제를 무겁게만 다루지 않고 , 즐거운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 라며 지난해 치러진 서울독립영화제 통일영화기획전 기자회견에서 그 제작 의도를 밝힌 바 있다. 마지막으로, 충무로의 떠오르는 신예 김서윤 감독은 남북 교류 협력의 상징과도 같았던 개성공단에서 남녀가 서로 호감을 갖게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라는 발칙한 상상력이 담긴 <기사선생>을 선보인다. 김서윤 감독은 해당 작품으로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뿐만 아니라 제4회 통통영상제 최우수상 수상, 제2회 수후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되는 등 국내외 영화제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03. 브라운관 & 스크린을 종횡무진 하는 배우 ‘ 배유람 ,
첫 스크린 연기에 도전하는 댄서 ‘ 하휘동 ’ , ‘ 최남미 ’
믿고 보는 배우 ‘ 이정은 ’ , 그리고 ‘ 윤혜리 ’ , ‘ 이상희 ’ 까지!
<우리 지금 만나> 속 담긴 다채로운 연기 앙상블에 빠질 시간!

다양한 작품에서 크고 작은 역할들을 훌륭히 소화해내며 얼굴을 알려왔던 배우 배유람은 <기사선생>을 통해 개성공단에 식자재를 납품하는 ‘성민’ 역으로 분했다. 개성공단이라는 낯선 장소에서 북한 직원들과 처음 만나게 된 ‘성민’의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해냈다는 평을 받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다음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배우 이정은의 호연을 기대해 볼 만하다. TvN 드라마 [눈이 부시게]를 통해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여자 조연상을 수상한 이정은은 일상적인 삶의 한 가운데서 북한으로부터 잘못 걸려온 전화를 받게 된 ‘정은’으로 분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펼쳤다. 일상을 어지럽힌 일련의 사건을 대하며 마주하는 당혹스러움을 넘어 공감, 연대의 감정들을 오롯이 전달하는 이정은의 연기는 남북 관계의 변화에 따라 새로워질 우리의 일상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 이에 더하여, 첫 스크린 연기에 도전하는 하휘동과 최남미의 출연 소식은 예비 관객들뿐만 아니라 평소 춤을 사랑하는 팬들의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대한민국 비보이계의 레전드’라고 불리는 하휘동과, 현재 가수 청하의 춤 선생님으로도 활동하며 유연하고 강렬한 안무들을 선보이고 있는 얼반 댄서 최남미는 사소한 이유로 다투고 화해를 반복하는 연인 연기를 통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정을 이끌어내며 첫 스크린 데뷔임을 의심할 정도의 호연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계절과 계절 사이>, <대자보> 등을 통해 유수의 영화제에서 관객들과 꾸준히 만나고 있는 윤혜리와, 목소리 연기만으로도 관객들에게 대단한 몰입감을 선사하는 이상희는 영화에 다채로움을 선사하며 이들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