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울프 콜

플레이어 예고편 외 3편

영화 메인 탭

울프 콜(2017)
The Wolf's Call, Le chant du loup | 평점6.8
메인포스터
울프 콜(2017) The Wolf's Call, Le chant du loup 평점 6.8/10
장르|나라
액션/스릴러
프랑스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20.03.05 개봉
116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안토닌 보드리
주연
주연 프랑수와 시빌, 오마르 사이
누적관객
24,560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보이지 않는다! 들리지 않는다!
눈과 귀를 속이는 핵 잠수함 전쟁!


대통령 명령으로 적진에 핵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는 ‘무적함’(SSBN)과 이를 호위하는 핵 추진 공격 잠수함 ‘티탄함’(SSN)

하지만 음파 탐지(SONAR)를 통해 적의 충격적인 비밀을 알아차린 해군은 핵 미사일 발사 10초를 남기고 사상 최악의 핵 전쟁을 막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데…

[ ABOUT MOVIE ]

<덩케르크><헌터 킬러> 제작진의 초대형 잠수함 액션!
압도적인 액션 비주얼과 극강의 서스펜스를 완성하다!
<울프 콜>은 우리의 육안으로 쉽게 확인할 길이 없는 심해의 핵 잠수함 전쟁을 스크린으로 리얼하게 경험할 수 있는 ‘초대형 잠수함 액션’이다. 전 세계적으로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중국, 인도, 6개국이 보유한 핵 잠수함은 전쟁 억지력을 위한 ‘무적의 방패’로써 매우 폐쇄적이고 중요한 전략적 요소이다. 최근 핵 미사일 관련 뉴스가 미디어를 통해 수차례 보도되었지만, 심해에서 잠수함으로 핵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과 디테일한 전쟁 메커니즘까지는 대중에게 크게 노출된 바 없다. 또한 최첨단 기술의 정점에 있는 핵 잠수함에서 가장 경이로운 점은 음파를 탐지하고 해석하는 최고의 도구가 기계가 아닌 인간의 ‘귀’라는 사실이다. 핵 미사일이 탑재된 잠수함이 오롯이 음향탐지사 군인의 귀에 의지해 적군을 탐지하고 적진에 침입하는 아찔한 장면은 기존의 전쟁 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현대 전쟁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리얼리즘이 생명인 <울프 콜>의 완성도를 극한까지 끌어올릴 수 있던 힘에는 제작진의 공로가 지대했다. 먼저 웅장하면서도 위압감 넘치는 잠수함 비주얼과 미술에 혼신의 힘을 다한 크리스토프 마라티에와 소피 램프킨의 참여가 돋보인다. 두 사람 모두 30년 넘는 경력을 자랑하며, 크리스토프 마라티에는 <레옹>을 시작으로 <루시>, <헝거게임: 모킹 제이>, <덩케르크>까지 수많은 명작의 미술팀으로 활약했고 소피 램프킨은 <덩케르크>,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의 미술팀으로 탄탄한 내공을 쌓아왔다. 두 베테랑의 합류 덕분에 눈을 뗄 수 없는 매력적인 비주얼이 탄생되었으며, <헌터 킬러>와 <레디 플레이어 원>에 참여했던 샘 키한이 비주얼 이펙트를 담당하며 생동감 넘치는 수중 전투씬을 완성시켰다. 뿐만 아니라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와 <베놈>,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의 아트 디렉터 크리스토프 쿠존까지 참여하여 명품 제작진들의 능력을 극대화했다.

무엇보다 <울프 콜>은 잠수함 전쟁에 필수적인, 음파 탐지(SONAR)를 이용한 ‘수중 음향전투’를 세밀하게 다루는 만큼 사운드팀의 역할도 컸다.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 참여했던 래리 오트필드를 필두로 <어벤져스> 시리즈, <토르: 라그나로크>를 포함한 다수의 마블 영화에 참여했던 제프 킹, 킴벌리 패트릭, 후안 퍼랄타, 캐리 페리 등이 실감 나는 수중 사운드 구현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처럼 전쟁 영화에 최적화된 역대급 제작진이 의기투합해서 만든 <울프 콜>은 극강의 서스펜스와 강렬한 액션으로 중무장해 관객들의 기대를 완전히 충족시킬 것이다.


실제 핵 탄도 미사일 잠수함(SSBN) & 핵 추진 공격 잠수함(SSN) 촬영!
핵 전쟁의 메커니즘과 군사 전문 용어까지 완벽 재현한 리얼리즘!
<울프 콜>은 ‘초대형 잠수함 액션’ 장르에 걸맞게, 수중 배수량이 1만 2천 톤급에 달하는 실제 핵 탄도 미사일 잠수함(SSBN)과 핵 추진 공격 잠수함(SSN)을 등장시키고 고강도 수중 액션 촬영까지 감행하며 압도적인 전투씬을 완성했다. 또한 극 중 등장하는 군사 전문 용어와 절차는 프리 프로덕션 기간 동안 이루어진 전문가들의 자문과 관찰을 바탕으로 준비되었다. 미확인 선박을 탐지하는 단순 업무부터 핵 미사일 발사 명령의 검증 같은 복잡한 업무까지 모두 실제 해군 시스템을 반영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안토닌 보드리 감독은 대통령이 잠수함에 하달한 핵 미사일 발사 명령은 절대 번복할 수 없고 심지어 명령했던 대통령조차 취소할 수 없다는 사실에 영감을 받아, 기존 영화에서는 볼 수 없는 극적인 클라이맥스를 탄생시켰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연출진과 배우진은 극의 완성도를 위해 군 잠수함이 도달할 수 있는 최대한의 심해에서 승조원과 함께 생활한 것은 물론, 해군의 강도 높은 스파르타 수중 훈련에도 참여했다. 뿐만 아니라 현재 복무 중인 잠수함의 승조원 군인들이 대거 출연해 <울프 콜>이 진정성 있는 전쟁 영화로 탄생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울프 콜>의 모든 세트장은 현실과 1:1 사이즈로 전혀 가감 없이 정직하게 재현되었다. 제작진들은 카메라를 위한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속임수를 쓰기보다 오히려 기술적 문제를 극복해가며 영화에 사실감을 부여하는 것에 집중했다. 이에 대해 안토닌 보드리 감독은 “광활한 우주 같은 심해에 비해 잠수함은 매우 폐쇄적이다. 단순히 공간을 넓게 만들기보단, 심해와 잠수함처럼 극과 극의 공간이 압도적인 스케일을 체감할 수 있는 마법으로 작용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관객들이 영화에서 체험할 수 있는 스케일을 극대화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고 자신했다. 또한 폐쇄적인 잠수함 조종실은 인간 내면의 다양한 본성을 불러일으키는 영화적인 순간을 만들어내며 더 몰입감 높은 연기를 펼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고 그 결과물은 베테랑 배우진의 강렬한 연기 앙상블로 영화 속에 고스란히 담겼다.


핵 미사일 발사 10초 전! 사상 최악의 핵 전쟁을 막아라!
‘전쟁을 막기 위해 전쟁을 훈련하는 아이러니’에 대한 날카로운 화두
현대 핵 전쟁의 폐쇄적이고 복잡한 메커니즘을 세밀하게 그려내는 데 집중한 <울프 콜>은 일면의 팩트만으로 시비를 판단하기 어려운 시퀀스의 연속으로 관객들의 논쟁을 끌어낸다. 적군의 함정에 빠져 핵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아군의 잠수함을 막기 위한 수많은 플랜 속에서 딜레마에 빠진 캐릭터들의 입체적인 심리 묘사는 강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특히 가상이 아닌 실제 전쟁에서 시행되고 있는 핵 전쟁 메커니즘을 기반으로 전개되는 밀도 높은 드라마는 강렬한 액션과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킨다.

<울프 콜>은 아군의 핵 잠수함이 음파 탐지(SONAR)를 통해 적의 충격적인 비밀을 알아차리고 사상 최악의 핵 전쟁을 막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초대형 잠수함 액션이다. 특출난 청력과 타고난 센스로 일명 ‘황금 귀’로 불리는 음향탐지사 ‘샹트레드’부터 대통령의 핵 미사일 발사 명령을 수행하는 ‘무적함’의 함장 ‘그랑샹’과 이를 호위하는 ‘티탄함’의 함장 ‘도르시’, 작전을 총지휘하는 해군 제독 ‘알포스트’까지 국가를 방위한다는 일념하에 모인 그들이 적군의 함정에 빠져 갈등을 야기하게 되는 과정은 작품 전체에 숨 막히는 긴장감을 조성한다. 

핵 탄도 미사일 잠수함의 함장 ‘그랑샹’ 역을 완벽하게 연기한 레다 카텝이 인터뷰에서 “단순한 팝콘 무비가 아닌, 논쟁할 거리가 있는 진짜 전쟁 영화”라고 말했듯이, 관객들에게도 ‘핵 미사일 발사를 막기 위해 자신의 희생은 물론, 사랑하는 동료까지 희생시킬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극 중 피할 수 없는 선택을 해야만 하는 캐릭터들의 고뇌를 짐작하게 하고 그들의 선택과 그에 따른 결과에 대한 호기심까지 야기한다. 또한 주인공으로 활약한 프랑수아 시빌은 “잠수함이라는 소우주 공간의 암호와 언어들로 전쟁 이면에 있는 미스터리를 풀어야만 했죠. 그게 제 연기의 첫 임무였어요”라며 <울프 콜>이 단순한 전쟁 영화가 아닌 날카롭고 묵직한 메시지를 담은 웰메이드 작품임을 명백히 밝혔다.


전 세계가 호평한 웰메이드 잠수함 액션의 탄생!
로튼토마토 91% 만장일치 폭발적인 호평!
<울프 콜>은 미국의 영화비평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91%라는 높은 평점을 기록하며 웰메이드 잠수함 액션의 탄생을 알렸다. 현대 잠수함 전쟁을 리얼하게 그린 강렬한 액션에 대해 세계 유수 언론과 평단은 “꼼짝 못 하게 사로잡히는 2시간”(Hollywood Reporter), “눈과 귀를 뗄 수 없는 잠수함 액션”(Guardian), “때마침 등장한 신선한 액션과 서스펜스”(Cinema Escapist), “심해에서 펼쳐지는 극강 액션 비주얼”(Time Out), “심장을 요동치게 만드는, 맹렬한 영화”(The Dailydot), “최고의 잠수함 액션”(THN) 등 아낌없는 극찬 세례를 쏟아냈다.

뿐만 아니라 “매끄러운 서사, 거친 액션, 날카로운 언어”(Common Sense Media), “극(劇)의 그릇에 담을 수 있는 최대한의 리얼리즘”(The Straits Times), “기존 전쟁 영화를 전복하는 새로운 패러다임”(Always Good Movies), “날렵하고, 노련하고, 매혹적인 전쟁 영화”(Decider) 등 실력파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과 감독 특유의 날카로운 연출, 숨 막히는 서스펜스까지 3박자의 완벽 조합으로 완성도를 한층 더 높인 <울프 콜>의 작품성에 대한 찬사가 이어져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전직 외교관이라는 특별한 커리어를 지닌 감독 안토닌 보드리가 인터뷰에서 “보이지 않는 침묵의 세계에 있는 영웅들에게 바치는 헌사”라고 밝힌 것처럼 미지의 심해에서 아무도 모를 임무를 완수하는 군인에 대한 경외감과 신비함에서 시작된 <울프 콜>은 기존 전쟁 영화와는 차별화된 색다른 매력을 지닌 웰메이드 잠수함 액션으로 관객들을 만족시킬 것이다.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