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안개마을 (1982) The Village of Mist 평점 6.9/10
안개마을 포스터
안개마을 (1982) The Village of Mist 평점 6.9/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83.02.12 개봉
90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임권택
주연
(주연) 정윤희, 안성기
누적관객

교육대학을 갓 졸업한 수옥(정윤희)은 산골 마을의 조그만 초등학교로 부임해 온다.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한 일족들만 모여 사는 이 마을 어귀에서 수옥은 깨철(안성기)을 만나고, 남루한 옷차림에 거지 같은 몰골임에도 날카로운 눈빛을 한 그를 보고 이상한 느낌을 받는다. 그녀는 이 마을의 유일한 이방인인 깨철의 존재가 궁금해 그를 관찰하다가 마을 남자가 깨철을 구타하는 현장을 목격한다. 깨철이 자신의 마누라와 정을 통했다는 것.

그러나 마을 사람들은 깨철을 고자라고 믿으며 오히려 사내를 비난하고 이를 지켜보는 수옥의 의문은 커지기만 한다. 어느 날 수옥은 자신을 방문하기로 한 약혼자를 마중 갔다 허탕치고 돌아오는 길에 깨철에게 강간을 당한다. 그제서야 그녀는 그가 마을 아낙들의 성적 불만을 해소시켜주며 기묘한 공생관계를 유지하는 것을 깨닫고 마을을 떠난다.

미혼녀인 수옥은 두메산골의 초등학교 교사로 발령받아 서울에서 온다. 마을에는 정체불명의 사내 깨철이 있다. 수옥은 차츰 깨철이 마을 곳곳에서 동네 유부녀들과 번갈아 정사를 나누고, 그것을 여인들의 남편들 조차 묵인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임권택의 영화 가운데 성과 욕망을 정면으로 다룬 드문 작품이다. 임권택은 도시의 익명성이 아니라 전통적인 농촌 마을에 잠복한 익명성을, 성욕이라는 까다로운 주제와 결합시킨다. 마을의 전원 풍경은 억압된 욕망의 저장소로 나타나고, 마을 공동체는 일종의 음란한 공모 집단으로 드러난다. 그런 점에서 임권택의 가장 모던한 영화 가운데 하나이기도 하다.
(2013년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이문열의 <익명의 섬>을 원작으로 하였다. 임권택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본인이 소년 시절 살았던 씨족사회가 갖는 어떤 정서, 폐쇄된 공간에서 살아내는 사람들이 발산하는 어떤 것들을 찍어보고 싶었다고 한다. 12일이라는 짧은 시간에 만들어졌으나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다.
(한국영상자료원)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