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백두 번째 구름(2018)
Cloud, Encore | 평점10.0
포스터/필증확인
백두 번째 구름(2018) Cloud, Encore 평점 10.0/10
장르|나라
다큐멘터리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9.12.26 개봉
167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정성일
주연
주연 임권택
누적관객
199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2012년 첫날, 임권택 감독은 김훈의 소설을 각색한 102번째 영화 <화장>의 촬영을 시작한다. 이 영화는 그 촬영의 현장에 처음부터 끝까지 머물면서 대가의 연출 비밀을 지켜본다. 영화 촬영이 시작되기까지의 기다림을 다룬 <녹차의 중력>과 짝을 이룬다.
(2018년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백두 번째 구름>은 임권택 감독의 백두 번째 영화 <화장>의 촬영 과정을 담은 일종의 ‘메이킹-필름’이다. 물론, <녹차의 중력>이 통상적인 의미에서의 ‘전기 영화’가 아니었듯, 이 영화 또한 통상적인 의미에서의 그것이 아니다. 정성일은 (대가의 연출 비밀을) ‘지켜본다’라는 표현을 썼는데, 그것은 단순히 거리를 두고 조용히 응시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어떤 의미에서 <백두 번째 구름>은 그 ‘비밀’을 제대로 볼 수 있기 위한 최선의 위치와 각도가 무엇인지를 찾아내기 위해 분투한 노력의 기록이다. 촬영 중인 영화의 안과 밖을 오가는 교차편집, 초긴장의 상태로 집중하고 있는 임권택과 현장 한구석에서 졸고 있는 임권택의 병치. 무엇보다 고마운 것은, 이 두 편의 영화(또는 2부로 구성된 하나의 작품)가 ‘인생은 한바탕 꿈이고 흘러가는 구름’이라는 상투적인 문구가 한 예술가의 삶을 경유해서 다시 음미 될 때, 얼마나 새롭고 특이한 정서를 담아내는 말로 변주될 수 있는지를 깨닫게 해주었다는 것이다.
(2018년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변성찬)


한국영화의 거장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영화 <화장>(2014)의 촬영 현장을 온전히 기록한 다큐멘터리다. 30여 년 동안 임권택의 작품 세계를 탐구해 온 평론가 겸 영화감독인 정성일이 연출을 맡았다. 정성일 감독이 앞서 완성한 <녹차의 중력>(2018)은 <백두 번째 구름>과 모습은 다르지만 뿌리는 같은 이란성 쌍둥이 같은 영화로 <화장>의 촬영을 기다리는 임권택 감독의 시간을 담고 있다. <녹차의 중력>이 임권택 감독의 내면을 탐색한 인물 다큐라면 <백두 번째 구름>은 촬영 현장의 기록을 통해 발견해낸 한 거장 감독의 연출의 비밀을 담아낸 대화 형식의 다큐멘터리라고 할 수 있다. 소설의 언어가 영상의 언어로 변화하는 과정이 섬세하게 담겨 있다. 영화평론가로서 임권택 감독을 글로 표현하는데 한계를 느껴 시작한 다큐멘터로 거장 임권택을 향한 헌사이다.
(2020년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