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어멍 (2018) Eomung 평점 0/10
어멍 포스터
어멍 (2018) Eomung 평점 0/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9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고훈
주연
(주연) 문희경, 어성욱
누적관객

시나리오 무명작가인 아들이 해녀인 어머니가 시한부 삶의 판정을 받은 후 겪는 삶의 변화와 모성애를 그린 영화

율의 아버지 제삿날. 자식들에게 아버지는 술과 책을 좋아했던 로맨티스트였지만 숙자에게는 한량 남편일 뿐이었다. 숙자는 남편을 닮아 되도 않는 시나리오를 쓴답시고 설쳐대지만 실상은 술 먹고 음주운전하며 사고나 치는, 철 안 든 아들 율이 걱정이다. 어느 날, 율은 숙자가 말기암이며 모든 치료를 거부했다는 걸 알게 된다. 이웃 해녀의 장례식이 있던 날, 숙자는 자신의 장례식에 쓰라며 율에게 통장을 내준다. 율은 내 영화가 나올 때까지 살아 있으라고 화를 낸다. 그날 밤, 율은 피를 흘리며 고통 받는 숙자를 태우고 병원으로 향한다. 며칠 뒤 동네 노래자랑에 나가 아버지와의 추억이 담긴 노래 부르는 숙자를 바라보는 율. 율은 결국 영화를 포기하고 매제에게 취직을 부탁한다. 꿈을 접는 아들에게 안타까움과 동시에 안도가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숙자는 평소처럼 해녀들과 물질을 나간다. 잔잔하고 반짝이는 그 물결 속으로 숙자가 천천히 헤엄쳐 들어간다.
(2018년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연출의도

<어멍>은 제주에서 살아가는 해녀 엄마와 이루기 힘든 꿈을 가진 아들의 이야기다. 나는 이러한 보편적인 소재에 제주라는 독특한 자연과 문화를 담았다. 제주 해녀들의 삶과 죽음, 죽음을 그저 삶의 한 부분으로 바라보는 세계관. 이런 세계관이 응축된 제주 해녀 노래와 장례식 문화를 보여줌으로써 겉만 알고 있는 제주에 더 깊숙이 다가가고자 한다. 그래서 이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제주의 삶을 더 깊이 이해하고 공감하기를 바란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