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코끼리와 바나나(2018)
Love & Bananas: An Elephant Story | 평점0.0
$movie.getMainPhotoAlt()
코끼리와 바나나(2018) Love & Bananas: An Elephant Story 평점 0.0/10
장르|나라
다큐멘터리/액션
태국, 캄보디아,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77분
감독
감독 애슐리 벨
누적관객
97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태국에서 코끼리 구조는 흔치 않고, 예측 불가능하며 종종 생명을 위협하는 일이다. 2년의 기다림 끝에 배우 겸 감독인 애슐리 벨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코끼리 보호 활동가이자 타임지가 선정한 '아시아의 영웅'인 상둔 렉 차일러가 이끄는 코끼리 구조단과 함께 한 가지 미션에 착수한다. 그것은 앞을 잘보지 못하는 70살 트래킹 코끼리 노이 나를 구조하여 태국땅 500마일을 가로질러 자유를 선사하는 것이다.
(2018년 제15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리뷰

"코끼리는 채찍으로 다스려져서는 안 된다. 코끼리를 이끌기 위해서는 사랑, 그리고 바나나면 된다." 태국의 코끼리 구조 활동가이자 '코끼리 보호 재단' 설립자인 존경스러운 여성 렉 차일럿이 한 멋진 말이다. 아프리카 코끼리보다 덩치가 작고 온순한 아시아 코끼리는 우리와 친숙하다. 동물원에서, 서커스에서, 그리고 동남아 여행 중 코끼리 트레킹에서 흔히 마주한다. 커다란 덩치와 순진한 눈망울의 아시아 코끼리는 여행자에게 재미있는 추억을 남겨준다. 그러나 여행객의 재미를 위해 코끼리가 얼마나 혹독하게 훈련을 받고 있는지 알게 되면, 그 추억은 실상 잔인한 것이라는 것도 알게 된다. <라스트 엑소시즘>으로 알려진 할리우드 여배우 애슐리 벨이 다큐멘터리 감독에 도전했다. 그녀는 태국의 코끼리 보호 구역을 방문하면서 겪은 특별한 사건을 영화로 만들었다. 용감하고 훌륭한 렉과 애슐리, 두 여성은 평생 코끼리 트레킹만 하다 눈이 멀어버린 70세 암컷 코끼리를 쇠사슬과 채찍이 없이도 이동할 수 있고, 언제나 진흙과 모래 장난을 할 수 있는 코끼리 공동체로 데리고 오기로 한다. 꼬박 하루가 걸리는, 탈진의 위험이 있는 상태의 고통스러운 코끼리와 함께 하는 두 여성의 여정은 긴장감을 더한다. 코끼리가 코끼리다워야 인간도 인간다워질 수 있다는 아름다운 진리로 가슴이 뭉클해지는 신비로운 작품이다.
(2018년 제15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 정민아)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