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땡볕(1984)
The Blazing Sun | 평점5.2
$movie.getMainPhotoAlt()
땡볕(1984) The Blazing Sun 평점 5.2/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85.08.01 개봉
90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하명중
주연
주연 하명중, 조용원, 이혜영
누적관객
1,360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일제시대, 뜨내기 춘호(하명중)는 아내 순이(조용원)를 데리고 금을 찾아 광산촌에 온다. 그러나 광산은 이미 폐광된 상태. 꿈을 잃은 춘호는 순이를 일터로 보내고 자신은 그 돈으로 도박을 한다. 계속 돈을 잃어 생활은 더욱 궁핍해지지만 그럴수록 남편의 닥달이 심해지고 순이는 일제의 앞잡이인 고리대금업자 이주사에게 몸을 팔아 목돈을 마련한다. 춘호는 그 돈으로 향심(이혜영)과 놀아나고 삼촌이 사업을 한다는 향심의 꼬임에 넘어간다. 이주사의 폭압을 참지 못한 마을 사람들은 이주사의 집을 태우고, 이에 일본 순경들이 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든 사이 향심이 사라진다. 춘호는 아내도 버려둔 채 향심을 찾아 나서지만 사업을 한다던 향심의 삼촌은 폐병환자인 그녀의 남편이었다. 갈 곳이 없는 그는 아내를 찾아 돌아오지만 아내마저 병들어 죽어가고 춘호의 회한에도 불구하고 순이는 숨을 거둔다.

김유정의 <땡볕>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베를린 영화제 본선에 진출한 영화이기도 하다.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우리 민족이 겪은 고통과 핍박의 역사를 사실적으로 묘사한 영화로, “80년대 향토 리얼리즘의 한 예”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순이 역을 맡은 조용원은 그 해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신인연기상과 한국영화평론가 협회 신인상을 받으면서 영화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시작하였다.
(2016 한국영상자료원)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