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 (1987) The Man With Three Coffins 평점 5.8/10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 포스터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 (1987) The Man With Three Coffins 평점 5.8/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88.06.11 개봉
104분, 청소년관람불가
감독
(감독) 이장호
주연
(주연) 김명곤, 이보희
누적관객

계해년이 저물어가는 어느 날 순석(김명곤)은 3년 전에 죽은 아내의 유골을 바다에 뿌리기 위해 동해의 ‘물치’를 찾는다. 그는 아내의 뼈를 아내의 고향인 북녘땅에 묻어주고 싶지만 갈 수가 없다. 해안가에 유골을 뿌리려던 그는 해안경비원에게도 쫓겨난다. 그는 우연히 여관에서 병으로 누운 노인과 그를 시중드는 간호사(이보희)를 만난다. 이북이 고향인 노인은 가능한 한 북쪽 가까이에서 죽고 싶지만, 그의 아들은 그것을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 순석은 여관 주인에게 이들을 도와줄 수 없겠냐는 부탁을 받지만 거절한다. 그날 밤, 우연히 여관에 묵은 등산객과 어울리게 되어 작부를 소개받지만, 그녀는 갑자기 발작을 일으켜 죽는다. 또 다른 여관에서 묵으며 알게 된 작부 역시 죽고 만다. 노인의 아들은 부하 직원을 보내 노인을 데려가고, 남겨진 간호사와 순석은 서로의 삶을 이야기하며 맺어진다. 간호사는 자신이 관을 세 개 짊어진 남자를 만나 결혼하게 될 것이라는 무당의 점을 이야기하고, 순석은 그것이 자기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둘은 서울에 올라가 결혼하기로 하고 순석이 먼저 올라가 준비를 하고 있기로 한다. 둘이 부둣가에서 헤어지는 순간 굿판이 벌어지고, 간호사는 신의 부름을 받는 듯 가슴을 움켜쥐고, 순석에게 거대한 손이 환영처럼 떠오른다.

이제하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이장호 감독의 후기 걸작으로 손꼽힌다. 남자는 3년 전에 죽은 아내의 유골함을 품고 길을 떠난다. 그는 우연히 여관에서 병으로 누운 노인과 그를 시중드는 간호사를 만난다. 노인을 월산이라는 곳까지 데려다주면 사례를 할 것이라고 식당 주인이 말해 주지만, 남자는 거절한다. 뒤이어 남자가 잠자리를 같이한 여인들이 기이하게 연달아 죽임을 당하고 남자는 다시 간호사를 만난다. 이보희가 간호사를 포함, 남자가 만나는 세 명의 여자로 1인 3역을 했고, 이는 영화의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극대화한다.
(남동철/2018년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아내와 사별한 수종은 유골을 들고 동해로 떠나 우연히 알게 된 간호사와 기이한 인연으로 얽힌다. 분단과 이산의 아픔에 대한 현실인식을 실험적인 영상 미학으로 구현한 빼놓을 수 없는 수작. 1인 3역을 소화한 여주인공 이보희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확인할 수 있다.
(2012년 제13회 전주국제영화제)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