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스윙키즈 (2018) Swing Kids 평점 9.3/10
스윙키즈 포스터
스윙키즈 (2018) Swing Kids 평점 9.3/10
장르|나라
드라마
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8.12.19 (개봉예정)
감독
(감독) 강형철
주연
(주연) 디오, 박혜수, 자레드 그라임스, 오정세, 김민호
누적관객

“여기서 댄스단 하나 만들어 보는 거 어때? 포로들로”

1951년 한국전쟁, 최대 규모의 거제 포로수용소.
새로 부임해 온 소장은 수용소의 대외적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
전쟁 포로들로 댄스단을 결성하는 프로젝트를 계획한다.

수용소 내 최고 트러블메이커 ‘로기수’(도경수),
무려 4개 국어가 가능한 무허가 통역사 ‘양판래’(박혜수),
잃어버린 아내를 찾기 위해 유명해져야 하는 사랑꾼 ‘강병삼’(오정세),
반전 댄스실력 갖춘 영양실조 춤꾼 ‘샤오팡’(김민호),
그리고 이들의 리더, 전직 브로드웨이 탭댄서 ‘잭슨’(자레드 그라임스)까지
우여곡절 끝에 한 자리에 모인 그들의 이름은 ‘스윙키즈’!

각기 다른 사연을 갖고 춤을 추게 된 그들에게 첫 데뷔 무대가 다가오지만,
국적, 언어, 이념, 춤 실력, 모든 것이 다른 오합지졸 댄스단의 앞날은 캄캄하기만 한데…!

2018년 12월,
온 세상을 들썩이게 할 영화가 온다!

[ Director’s Note ]

“영화 <스윙키즈>는
가장 아픈 시대에
가장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이 만나서
‘춤’이라는 하나의 키워드로 행복하고자 몸부림쳤던
오합지졸 댄스단의 이야기입니다.

우리나라의 비극적 역사인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신나는 행위인 ‘춤’이라는 소재를 통해
전쟁과 이념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조금은 모자라지만 춤에 대한 열정만큼은 최고인 오합지졸 댄스단,
함께 춤추고 싶고, 힘껏 응원하고 싶어지는
‘스윙키즈’의 무대를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 감독 강형철 -




[ About Movie-]

흥이 돋는다! 웃음이 터진다! 감동이 솟는다!
<과속스캔들> <써니> 강형철 감독의 신작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한복판,
미치도록 가슴 뛰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하루아침에 한집살이를 시작한 삼대(三代)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데뷔작 <과속스캔들>(2008년, 824만 명)로 그해 최고 스코어를 기록하며 대한민국에 흥행 스캔들을 일으킨 강형철 감독. 이어 매력적 캐릭터와 탁월한 음악 연출로 전국민의 추억을 소환한 <써니>(2011년, 736만 명), 젊은 감각의 속도감 있는 연출로 시리즈에 새로운 매력을 불어넣은 <타짜-신의 손>(2014년, 401만 명)까지, 매 작품 독창적인 연출력과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로 사랑받아 온 강형철 감독의 특장점을 담은 영화 <스윙키즈>가 올 겨울 스크린에 펼쳐진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한국전쟁 당시 종군 기자 베르너 비숍(Werner Bischof)이 거제 포로수용소에서 복면을 쓴 채 자유의 여신상 앞에서 춤을 추고 있는 포로들을 촬영한 사진 한 장에서 시작된 창작 뮤지컬 [로기수]를 모티브로 강형철 감독이 재창조한 영화 <스윙키즈>는 ‘한국전쟁’이라는 가장 슬픈 역사와 ‘춤’이라는 가장 신나는 소재의 이질적 조합을 통해 전에 없던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한다. 각기 다른 이유로 댄스단에 합류한 남(南)-북(北)-미(美)-중(中) 다섯 캐릭터들의 사랑스러운 개성과 앙상블은 유쾌한 웃음을 만들고, 오직 춤에 대한 열정 하나로 차츰 손발을 맞춰가는 그들의 이야기는 드라마틱한 전개로 재미를 확장한다. 여기에 젊은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폭발적인 에너지, 듣기만 해도 가슴 뛰는 블록버스터급 명곡들과 탭댄스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더해진 <스윙키즈>는 지금껏 보지 못했던 한국영화의 새로운 장을 열며 관객들의 발과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 것이다. 포로수용소 내 탭댄스단이라는 색다른 소재를 독창적인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낸 강형철 감독 특유의 연출력에 세대를 관통하는 공감과 재미가 더해진 <스윙키즈>는 올 연말 극장가에 뜨거운 웃음과 감동을 전파할 것이다.


2018 강형철 사단, 완전체 출격!
도경수x박혜수x오정세x김민호x자레드 그라임스
온 세상을 들썩이게 할 매력만점 댄스단!

<과속스캔들>의 삼대 가족, <써니>의 칠공주 친구들까지 매 작품 재기발랄한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강형철 감독이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김민호, 그리고 브로드웨이 출신 자레드 그라임스까지 사랑할 수밖에 없는 매력만점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를 선보인다.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20대를 대표하는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는 도경수는 강형철 감독의 전폭적인 지지로 스윙키즈 댄스단의 트러블메이커 ‘로기수’ 역에 캐스팅됐다. 캐릭터를 위해 체중 감량과 삭발 등 외형적인 변신은 물론 북한 사투리 연기에 도전한 도경수는 고난도의 탭댄스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폭발적인 에너지를 발산한다. 드라마 [청춘시대]를 통해 풋풋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배우 박혜수는 박보영, 심은경 등 재능 있는 신예 여배우를 발탁해 온 강형철 감독의 새로운 뮤즈로 <스윙키즈>에 합류했다. 스윙키즈 댄스단의 무허가 통역사 ‘양판래’ 역을 맡은 박혜수는 수준급의 노래 실력과 외국어 실력까지 선보이며 스크린 가득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낸다. <타짜-신의 손> 이후 4년 만에 강형철 감독과 재회한 오정세는 스윙키즈 댄스단의 유일한 사랑꾼 ‘강병삼’ 역으로 대체불가의 존재감을 발산한다. 아내를 향한 그리움과 아픔을 웃음 속에 감춘 캐릭터를 특유의 인간미 묻어나는 연기로 그려낸 오정세는 온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을 펼쳤다. 스윙키즈 댄스단의 영양실조 실력파 ‘샤오팡’ 역은 독보적 개성의 배우 김민호가 맡았다. 천재적인 춤사위와 탁월한 안무 센스를 지닌 ‘샤오팡’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김민호는 대체불가의 댄스 실력과 풍성한 표정 연기로 보는 이를 무장해제 시킨다. 여기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위한 공연의 메인 댄서로 활약한 바 있는 실제 브로드웨이 댄서이자 배우 자레드 그라임스가 스윙키즈 댄스단의 리더 ‘잭슨’ 역을 맡아 한국영화에 최초로 출연한다. 자레드 그라임스는 기존의 한국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압도적인 댄스 퍼포먼스는 물론 배우들과의 흥겨운 케미스트리로 <스윙키즈>의 앙상블을 풍성하게 완성했다. 이처럼 매 작품마다 보석 같은 신예 배우들을 발굴해낸 강형철 감독이 새롭게 선보이는 젊은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과 매력적인 캐릭터의 앙상블은 스크린 속으로 들어가 그들과 함께 춤추고 싶을 만큼 강렬하게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거제 포로수용소 1만 평 오픈세트 완벽구현!
촬영-미술-의상-음악 4박자 디테일 맞췄다!
<공작>, <국제시장>, <남한산성>, <덕혜옹주>, <명량>, <밀정>
톱 클래스 제작진이 선사하는 ‘1950’s 레트로 감성’

김지용 촬영감독을 비롯해 박일현 미술감독, 임승희 의상감독, 김준석 음악감독까지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정상 제작진이 가세한 <스윙키즈>는 1950년대 한국전쟁 당시의 시대상을 완벽히 구현함과 동시에 거제도 포로수용소에서 펼쳐지는 스윙키즈 댄스단의 흥과 감동이 폭발하는 퍼포먼스를 스크린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남한산성>, <밀정> 등에서 생생한 몰입감을 전하는 촬영 스타일로 호평 받은 김지용 촬영감독은 올드 빈티지 렌즈를 사용해 1950년대의 컬러 사진을 보는 것 같은 질감과 색채를 표현했고, 탭댄스 퍼포먼스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포착해 관객들이 현장에서 직접 보는 듯한 입체적인 볼거리를 선사한다. 또한 <공작>, <히말라야> 등을 통해 디테일이 살아있는 공간 디자인을 선보인 박일현 미술감독은 거제도 포로수용소를 재현하기 위해 강원도 삼척에 총 200여 명의 인력을 투입, 3개월에 걸쳐 1만 평 규모의 오픈 세트를 제작했다. 철저한 자료조사와 고증을 통해 수용소 내부, 막사, 연병장, 철조망길 등의 공간을 구성했으며, 친공 포로 수용동 막사는 원색의 컬러와 팝아트적인 느낌 간의 대비를 통해 이데올로기의 대립을 은유적으로 표현해냈다. 의상은 포로들이 직접 옷을 만들어 입었던 당시의 생활상을 반영해 핸드 메이드 질감의 옷들을 제작했다. <덕혜옹주>, <국제시장>, <명량>의 의상을 담당한 임승희 의상감독은 친공 및 반공 포로, 미군, 중공군부터 각각의 캐릭터까지 특성을 담아낸 의상으로 볼거리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스윙키즈 댄스단의 공연 의상은 움직임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라인을 고려해 춤이 더욱 드라마틱하게 보일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제작했다. <과속스캔들>, <써니>, <타짜-신의 손>까지 강형철 감독의 모든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 온 김준석 음악감독은 1950년대 스윙 음악이 지니는 고유한 분위기를 표현하기 위해 네덜란드에서 재즈 밴드를 섭외해 녹음을 진행했으며, 할리우드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와 협업한 바 있는 체코국립교향악단(CNSO)과의 작업을 통해 음악적 완성도를 높였다. 이렇듯 촬영부터 미술, 의상, 음악까지 완성도를 기한 <스윙키즈>는 단순히 관람하는 영화가 아닌, 풍성한 볼거리와 폭발적 퍼포먼스로 최상의 영화적 경험을 선사하며 연말 극장가를 들썩일 것이다.


베니 굿맨, 데이비드 보위, 비틀즈!
스피커 뚫을 불후의 명곡 X 스크린 찢을 고난도 탭댄스
올 겨울엔 다 함께 쟈스트 댄스!

금방이라도 스크린 밖으로 튀어나올 듯한 박진감 넘치는 탭댄스는 제작진과 배우들의 철저한 준비를 통해 완벽한 무대로 완성되었다. 강형철 감독은 춤과 음악이 완벽히 조화를 이루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모든 댄스 장면의 콘티를 한 컷 한 컷 세밀하게 준비했고, 이를 영상화하여 이란영 총괄 안무가와 함께 발전시켜 나갔다. 뮤지컬 [영웅], [모차르트!] 등에 참여한 이란영 총괄 안무가는 1년간 <스윙키즈>의 안무를 창작하고 각 장면을 시연하며 스토리의 흐름은 물론 캐릭터의 감정을 담아낸 안무를 완성해냈다. 한편,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김민호는 촬영 전부터 약 6개월간 기본적인 탭 동작부터 고난도 안무까지 체계적인 연습을 통해 안무를 습득했다. 가장 많은 분량의 댄스를 선보인 ‘로기수’ 역의 도경수는 타고난 리듬감과 고강도의 연습으로 세계적인 탭댄서 자레드 그라임스와 일대일로 맞붙는 댄스 장면까지 완벽히 소화해냈으며, ‘잭슨’ 역의 자레드 그라임스는 안무의 아이디어를 직접 내며 독창적인 퍼포먼스를 만들었다. 특히 크리스마스 이브에 펼쳐지는 하이라이트 퍼포먼스 무대는 영화의 감동과 스윙키즈 댄스단의 에너지가 폭발하는 명장면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전율을 전할 것이다.
<스윙키즈>의 다채로운 명곡은 화려한 댄스와 함께 적재적소에 흐르며 관객들의 가슴과 귀를 사로잡는다. 강형철 감독과 김준석 음악감독은 <스윙키즈>에 어울리는 곡을 찾기 위해 프리 프로덕션 단계부터 수많은 자료와 노래를 찾아가며 곡을 선곡했다. 단연코 재즈의 스탠다드 넘버로 손꼽히는 베니 굿맨의 ‘씽 씽 씽(Sing Sing Sing)’, 혁신적인 아티스트로 칭송받는 데이비드 보위의 ‘모던 러브(Modern Love)’ 등 시대를 대표하는 세계적 명곡들이 <스윙키즈>만의 독창적 퍼포먼스의 역동성과 리듬감을 배가시킨다. 여기에 정수라의 1988년 히트곡 ‘환희’를 선곡하는 등 시대를 뛰어넘으며 고정관념을 탈피하는 과감한 음악 연출로 <스윙키즈>만의 차별화를 꾀했다. 특히 한국영화 최초로 비틀즈의 원곡이 그대로 수록되어 <스윙키즈>의 놓칠 수 없는 관람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대중음악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로 꼽히는 비틀즈의 ‘프리 애즈 어 버드(Free as a bird)’는 <스윙키즈>의 영화적 메시지에 깊이 공감한 비틀즈 측에서 이례적으로 원곡 사용을 승인하여 눈길을 끈다. 새처럼 자유롭게 날아가고 싶다는 의미의 가사를 담은 ‘Free as a bird’는 이념을 넘어 꿈과 열정, 자유를 갈망하는 스윙키즈 댄스단을 대변하며 오래도록 잊히지 않는 진한 여운을 선사할 것이다.

더 보기

매거진

모두 보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