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세 본문

네 멋대로 해라: 장 뤽 고다르

Redoubtable, Le Redoutable, 2017 원문 더보기

Redoubtable, Le Redoutable, 2017

닫기
개봉
2020.03.19
장르
드라마
국가
프랑스
등급
15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107분
평점
6.8
누적관객
1,743명

주요정보

“고다르 이전의 영화와 이후의 영화가 존재한다”

1960년 <네 멋대로 해라>로 세계 영화사의 흐름을 바꿨고
1967년 <중국 여인>을 촬영하며 여배우 ‘안느’와 사랑에 빠졌다.

그리고

1968년 영화계의 혁명을 일으켰던 그는
자신의 삶에도 새로운 혁명을 일으키기 시작하는데…

영화사의 이단아? 로맨티스트? 멍청한 반동분자?

전 세계의 존경을 받은 누벨바그 그 자체!
살아있는 누벨바그의 아이콘 `장 뤽 고다르` 영화가 되다!
<네 멋대로 해라>로 세계영화사의 흐름을 바꾼 이단아이자 프랑스 누벨바그의 대표 감독 장 뤽 고다르에 대한 영화다. 아내였던 배우 겸 소설가 안느 비아젬스키의 회고록을 원작으로 하는 이 영화는 프랑스에서 일어난 사회변혁운동인 ‘68혁명’을 전후로 그가 겪은 격정적이고 깊은 고민을 그리는 동시에 한 여성의 연인이자 남편, 혁명을 외치는 지식인 등 세간에 잘 알려지지 않은 고다르의 모습을 담아낸다. <아티스트>(2012)로 아카데미 최다 부분을 수상한 미셀 하자나비시우스 감독의 신작으로 감독은 배우들의 대화 연출 등에서 ‘장 뤽 고다르’의 촬영 기법과 작품 전반적인 특징을 활용하여 영화에 끌어들인다.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전기 영화로써의 약점을 오마주의 의미를 담은 감각적인 영상과 연출로 영화의 신이라 불리는 고다르라는 인물의 또다른 모습을 담아낸다. 고다르를 향한 존경과 풍자, 짖궂은 유머가 어우러진 블랙코미디라고 할 수 있다.  
(2020년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
더보기
인물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