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파리의 백작 부인 (1969) The Madwoman Of Chaillot 평점 1.0/10
파리의 백작 부인 포스터
파리의 백작 부인 (1969) The Madwoman Of Chaillot 평점 1.0/10
장르|나라
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32분, 미국 G 등급
감독
(감독) 브라이언 포브스
주연
(주연) 리차드 체임벌린, 도널드 플레전스, 캐서린 헵번, 대니 케이, 율 브리너
누적관객

역사적이고 문화적인 기념비가 유난히도 많은 예술의 도시, 파리의 샤이요 거리에는 집없는 고양이들을 돌봐주고 거리의 화초에 물을 주고, 가난한 사람들을 보살피는 독신의 노 백작 부인(Countess Aurelia: 캐서린 헵번 분)이 살고 있어 거리는 더욱 밝고 아름다워 보인다. 그러나 한쪽에서는 소위 최상류층의 사나이들이 모여 이 소중한 도시를 파괴할 음모를 꾸미고 있다. 식민지를 돌아다니며 금광을 캐서 부자가 된 광산업자 로데릭(Roderick: 리차드 챔벌레인 분)의 삼촌은 파리시내의 지하에 석유가 매장돼 있다는 확신을 갖고 사업가, 장군(The General: 폴 헨레이드 분), 신부, 정치인(The Commissar: 오스카 호몰카 분)들을 규합해 석유를 파낼 계획을 세운다. 그는 조카 로데릭에게 석유시추 허가를 내주지 않는 도시계획 국장 사무실을 전쟁음모자들의 집합소라고 속인 뒤 폭탄으로 폭발시키라고 사주한다. 그러나 폭탄을 갖고 갔던 로데릭은 사무실 앞에 앉아 있는 단란한 어는 시민 일가를 보고는 차마 던지지 못하고 갖고 나와 세느강에 던진 뒤 자신도 투신하려 한다. 경찰의 만류로 겨우 살아난 로데릭은 정신이 들고 나서 자기를 걱정해 주는 아름다운 처녀 아르마(Irma: 나넷 뉴먼 분)와 노 백작부인, 넝마주이 등 거리의 가난한 이웃들의 세계를 좋아하게 된다. 음모꾼들이 앉아 있던 까페에서 엄청난 음모를 엿들은 벙어리는 백작부인에게 로데릭이 가져갔던 폭탄은 도시계획국장을 노린 것이라고 귀뜸해준다. 백작부인은 작은 병에 석유를 넣어 석유에 미친 음모꾼들을 한사람씩 찾아가 자기집에서 나온 석유라고 속인뒤 시추 계약을 하러 오라고 말한 뒤 지하실로 그들을 보낸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