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라쇼몽 (1950) In The Woods, 羅生門 평점 8.6/10
라쇼몽 포스터
라쇼몽 (1950) In The Woods, 羅生門 평점 8.6/10
장르|나라
시대극/드라마
일본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87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구로사와 아키라
주연
(주연) 미후네 도시로, 쿄 마치코, 모리 마사유키
누적관객

전란이 난무하는 헤이안 시대, 억수같은 폭우가 쏟아지는 '라생문'의 처마 밑에서 나뭇꾼과 스님이 '모르겠어. 아무래도 모르겠어' 라며 심각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겨 있다. 잠시 비를 피하러 그곳에 들른 한 남자가 그 소리를 듣고 궁금해 한다. 이들은 이 남자를 상대로 최근에 그 마을에 있었던 기묘한 사건을 들려준다.
사건이 벌어진 배경은 녹음이 우거진 숲속. 사무라이 타케히로(모리 마사유키)가 말을 타고 자신의 아내 마사코(교 마치꼬)와 함께 오전의 숲속 길을 지나가고 있었다. 그늘 속에서 낮잠을 자던 산적 타조마루(미후네 도시로)는 슬쩍 마사코의 예쁜 얼굴을 보고는 그녀를 차지할 속셈으로 그들 앞에 나타난다. 속임수를 써서 타케히로를 포박하고, 타조마루는 마사코를 겁탈한다. 오후에 그 숲속에 들어선 나뭇꾼은 사무라이 타케히로의 가슴에 칼이 꽂혀있는 것을 발견하고 관청에 신고한다. 곧 타조마루는 체포되고, 행방이 묘연했던 마사코도 불려와 관청에서 심문이 벌어진다.
문제는 겉보기에는 명백한 듯한 이 사건이 당사자들의 진술을 통해 다양한 진실을 들려준다는 점이다. 즉 무엇이 진실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 이른다. 먼저 산적 타조마루는 자신이 속임수를 썼고, 마사코를 겁탈한 것은 사실이지만, 사무라이와는 정당한 결투 끝에 죽인 것이라고 떠벌린다. 하지만 마사코의 진술은 그의 것과 다르다. 자신이 겁탈당한 후, 남편을 보니 싸늘하기 그지없는 눈초리였다고 한다. 자신의 잘못이 아님에도 자신을 경멸하는 눈초리에 제정신이 나간 그녀는 혼란 속에서 남편을 죽였다고 진술한다. 하지만 무당의 힘을 빌어 강신한 죽은 사무라이 타케히로는 또다른 진술을 털어놓는다. 자신의 아내가 자신을 배신했지만, 오히려 산적 타조마루가 자신을 옹호해줬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는 스스로 자결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엇갈리는 진술 속에는 각자의 입장과 이해관계가 담겨있다. 좀처럼 실체적 진실에 접근할 수 없는 이때, 실은 그 현장을 목격한 이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나뭇꾼이다. 그는 마사코가 싸우기 싫어하는 두 남자를 부추겨서 결투를 붙여놓고 도망쳤고, 남은 두 남자는 비겁하고 용렬하기 짝이 없는 개싸움을 벌였다는 것이다.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은 <라쇼몽>으로 1951년 베니스 영화제 그랑프리와 그 이듬해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을 받았고, 서구 영화계와 지성계에 전광석화 같은 충격을 주었다. 인간은 자신의 주관적 진실에 아무리 충실하다고 해도 결코 진실 그대로에는 접근할 수 없다는 인식론적 주제를 명확한 표현으로 세상을 놀라게 하였다. 2000년 베니스 영화제 50주년에서도 의문의 여지없이 "최고의 영화"로 선정되기도 했다. 사실 국제 영화계가 자신의 존재를 드러낸 구로자와 아키라 감독에게 인간의 이중적인 오묘한 심성을 가식 없이 일관되게 추구하였다고 평가한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지금 보아도 여전히 동시대 범세계인들의 공감을 얻어내는 연출가라는 극찬을 하고 있다.
이 작품은 일본의 권위있는 아쿠다가와 문학상을 탄생시킨 일본 작가 아쿠다가와 류노스케의 원작 소설 <라쇼몽>과 <숲 속>을 근간으로 하여 재구성하였다. 배경은 일본의 헤이안 시대인 11세기. 살인 사건에 관계된 산적과 무사 그리고 그의 아내와 목격자인 나뭇꾼이 등장하여 각자 자신의 입장과 행동에 따른 주관적인 해명으로 진실을 윤색한다. 구로자와는 한 가지 사건을 두고 각각의 개인은 서로의 이익을 위해 증언을 하기 때문에 인간사에서 진실이라는 것은 어쩌면 영원히 찾을 수 없는 것인지도 모른다는 연출론을 밝혔다.
배경음악인 모리스 라벨의 <볼레로>와 살인 사건의 판결자인 재판관은 화면에 단 한 차례도 등장하지 않으면서도 위압적인 분위기로 사건을 풀어가는 기법과 숲을 지나는 나뭇꾼을 보여줄 때 키 큰 나무 사이로 햇빛이 영롱한 샘물처럼 살짝살짝 비치는 촬영 기법 등은 서구인들이 '움직이는 산수화 같은 영화'라는 호평을 던지며 열광할 수 있는 이 영화의 명장면이다. 또한 서구인들이 특히 놀란 것은 이 영화에서 귀신이 강신하여 무당의 입을 빌어 자기 진술을 하는 샤머니즘과 심지어 "귀신도 거짓말을 한다"는 래디칼한 생각 때문이다.

더 보기

매거진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