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일요일은 참으세요(1960)
Never On Sunday, Ποτέ την Κυριακή | 평점5.0
일요일은 참으세요(1960) Never On Sunday, Ποτέ την Κυριακή 평점 5.0/10
장르|나라
코미디/로맨스/멜로
그리스,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95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쥴스 데이신
주연
주연 멜리나 머큐리, 쥴스 데이신
누적관객
2,546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미해군들의 군함이 정박하는 그리스의 항구 피레우스에는 ‘일리아’라는 유명한 여자가 있다. 비록 매춘부지만 항구의 사내들에게 절대적인 사랑을 받으며 살아가고 있다. 사내들은 일리아를 단순한 매춘부가 아니라, 그들의 친구이자 여신처럼 떠받든다. 그녀는 ‘일’을 할 때도 돈보다는 사람을 보고 고르고 일주일에 한 번씩 친구들을 초대해서 파티를 열 정도로 자유분방하며, 정기적으로 그리스 비극을 보러 갈 정도로 지적인 호기심도 넘치는 여자이다. 어느 날 이 항구마을에 미국인 ‘호머’가 찾아온다. 미국의 물질만능주의에 회의를 느끼고 문화의 근원을 찾아보겠노라고 그리스를 찾아온 그는 일리아를 보고 호기심을 느낀다. 하지만 누구보다 아름답고 지적인 여성이 매춘을 한다는 것은 그에겐 견딜 수 없는 고통이었다. 그때부터 호머는 일리아를 교화시켜 보려고 무던히 애를 쓰지만 그녀는 번번이 그의 제안을 거절한다. 그리고 호머 자신은 뜻하지 않게 마을 주민들과 자꾸 마찰을 빚게 된다. 결국 그녀를 교화시키겠다는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고 본국으로 돌아갈 결심까지 하게 된다. 그런데 술집 여자들을 상대로 부동산 임대업을 하는 ‘얼굴 없는 남자’가 그에게 접근을 해온다. 그는 뒷돈을 대줄테니 일리아를 교화시켜 매춘부 생활을 청산시키라고 하는데...
(EBS)

<네이키드 시티>, <리피피>로 잘 알려진 줄스 다신의 작품으로 영화가 히트하자 브로드웨이의 무대로 바로 옮겨졌다. 감독 줄스 다신의 아내이자 그리스 문화 장관을 지낸 멜리나 메르쿠리가 직접 주연을 맡았을 뿐 아니라 이 영화의 주제가 또한 불렀다. 이 주제가는 그리스의 대표적인 작곡가 마노스 하지다키스가 직접 작곡하였으며, 그 해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수상하였다. 이 외에도 감독상, 여우주연상, 각본상, 의상상에 노미네이트 되었었다.

더보기펼치기

내평점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