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비틀스 : 에잇 데이즈 어 위크-투어링 이어즈(2016)
The Beatles: Eight Days a Week - The Touring Years | 평점9.4
메인포스터
비틀스 : 에잇 데이즈 어 위크-투어링 이어즈(2016) The Beatles: Eight Days a Week - The Touring Years 평점 9.4/10
장르|나라
드라마
영국,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2016.10.19 개봉
137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론 하워드
주연
주연 존 레논, 폴 매카트니, 조지 해리슨, 링고 스타
누적관객
18,253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1963년부터 1966년까지 그들을 무대에서 볼 수 있었던 유일한 4년, 일주일을 8일로 살았던 치열했던 공연의 기록과 아이돌에서 진정한 전설의 아티스트로 거듭나기까지……

그들을 바꾼 숨겨진 진짜 이야기가 이제 밝혀진다!

[ About Movie ]


수식이 필요 없는 전설의 밴드 ‘비틀스’
아카데미 수상에 빛나는 거장 감독 ‘론 하워드’
영화사와 음악사를 뒤집을 위대한 만남

올 가을, 음악사와 영화사를 뒤집을 위대한 프로젝트가 공개된다. 수식이 필요 없는 전설적 밴드 ‘비틀스’와 아카데미 수상에 빛나는 거장 ‘론 하워드’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가 바로 그것. 리버풀 출신 4명의 청년이 결성해 만든 록 밴드 ‘비틀스’는 1962년 첫 싱글 ‘Love Me Do’ 발표 이후 현재까지 2억 6천만장의 판매고로 가장 많은 음반을 판매한 아티스트로, 음악뿐 아니라 패션, 영화, 방송, 공연까지 각종 분야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선보여온 현대 문화의 아이콘으로 군림하고 있다. 특히 ‘비틀스’를 소재로 한 다양한 영화들이 선을 보여왔지만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는 거장 감독 ‘론 하워드’가 연출을 맡아 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블록버스터 고전 <분노의 역류>를 비롯해 <아폴로 13>, <다빈치 코드> 등 전 세계 1억불 이상 작품만 10편을 연출한 ‘론 하워드’는 2002년 <뷰티풀 마인드>로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흥행감각을 보유한 명실상부 현존하는 거장으로 자리매김했다. 2013년 힙합 아티스트 제이지(Jay-Z)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 <제이-지: 메이드 인 아메리카(Jay-Z: Made in America)>에 이어 두 번째 다큐멘터리에 도전한 론 하워드 감독은 대중 음악사에서 가장 중요한 존재이자 현재까지도 거대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비틀스’의 전성기 시절을 재조명한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를 통해 장르를 능가하는 스케일과 재미를 더한 역대급 다큐멘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1963년부터 1966년까지
1세대 아이돌에서 전설의 아티스트로 거듭나게 한
‘비틀스’의 숨겨진 4년의 이야기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는 1963년부터 1966년까지 그들을 무대에서 볼 수 있었던 유일했던 4년 동안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1962년 데뷔 이후 발표하는 앨범마다 메가 히트를 기록, 개최되는 라이브 콘서트마다 이른바 ‘비틀매니아’로 불리는 열성 팬들을 몰고 다니며 숱한 화제를 모으던 ‘비틀스’가 1966년 8월 샌프란시스코 콘서트를 마지막으로 돌연 모든 공연을 중단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은 아니다. 1세대 아이돌로서 단정한 모즈룩에 뱅헤어 스타일과 함께 대중적인 음악을 선보이며 전세계 소녀 팬들의 우상으로 떠올랐던 ‘비틀스’는 모든 환호성을 뒤로하고 앨범 작업에만 몰두하게 되는데, 1967년에는 이전까지 선보여온 음악과는 전혀 다른 실험적 앨범이자 롤링 스톤 선정 500대 명반 중 1위를 차지한 를 발표, 전설의 아티스트로 거듭나게 된다.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는 ‘비틀스’의 철학과 인생을 바꾼 4년 간의 드라마틱한 삶과 화려함 속에 가려진 고뇌를 공개하며 인간적인 ‘비틀스’를 재조명한다. 특히 진정한 꿈을 실현하기 위해 치열하게 살아왔던 ‘비틀스’의 4년간의 여정은 세계와 세대를 초월한 거대한 울림을 전할 것이다.


보고. 듣고. 열광하라!
역사적 ‘시 스타디움’ 공연 리마스터링 영상 극장 독점 공개
반세기 만에 스크린으로 부활한 전율 가득한 ‘비틀스’의 12개의 공연 실황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에서 최고의 관전 포인트는 바로 ‘비틀스’의 역사적 공연들이 최신 기술력으로 복원, 스크린을 통해 그 전율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이다. 당시 미국 TV프로그램 사상 최다 시청자 수인 7,300만 명을 기록했던 ‘에드 설리번 쇼’에서의 라이브 공연을 비롯, 인종의 장벽을 허물었던 잭슨빌 ‘게이터 볼 경기장’ 콘서트 등 총 12개의 ‘비틀스’의 전설적 공연의 리마스터링 영상이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관객들에게 라이브 공연을 보고 있다는 느낌을 전달하고 싶다”는 론 하워드 감독의 의도대로 50여 년간 잘 보관된 자료에 첨단의 기술력이 더해져 복원되었고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로 아카데미 상을 받은 크리스 젠킨스가 최종 음원을 감독, 영화 속 공연 장면들은 직접 보는 것보다 더 생생한 현장감으로 완성되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는 것은 바로 대중음악 사상 최고의 공연으로 손꼽히는 1965년 뉴욕 ‘시 스타디움’ 콘서트의 복원 영상의 극장 독점 공개 소식이다. 당시 5만 5천명이 넘는 관중으로 세계 신기록을 경신하기도 한 ‘시 스타디움’ 콘서트 복원 영상은 총 공연 중 하이라이트 곡들로만 편집, 영화의 엔딩을 장식하며 총 30분간 끊김 없이 관객들을 전율의 도가니로 몰고 갈 예정이다.


현존하는 멤버 ‘폴 매카트니’와 ‘링고 스타’에게 듣는 리얼 스토리
시고니 위버, 우피 골드버그, 리처드 커티스 등
다양한 분야의 유명 인사들이 공개하는 ‘비틀스’에 대한 헌사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는 현존하는 ‘비틀스’ 멤버인 폴 매카트니와 링고 스타의 실제 인터뷰를 비롯 배우, 감독, 역사학자, 작곡가, 저널리스트 등 문화 전반을 아우르는 유명인사들의 ‘비틀스’에 대한 생생한 증언과 개인적 헌사를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거장 감독 론 하워드마저 긴장시킨 살아있는 전설 폴 매카트니와 링고 스타의 인터뷰는 화려한 전성기를 회상하며 본인들이 직접 겪고 느꼈던 감정과 사실들을 전달, 가공되지 않은 ‘비틀스’의 진짜 이야기를 전한다. 특히 무대 뒤 평범했던 청년으로서 멤버들의 장난기 넘치는 에피소드와 친구이기 때문에 겪을 수밖에 없었던 우정과 갈등의 이야기는 화려한 스타의 모습만 기억하는 팬들에게 신선한 재미로 다가설 것이다. 또한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는 당시 ‘비틀스’에게 영향을 받은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인터뷰이로 출연해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이제는 글로벌 스타가 된 배우 시고니 위버와 우피 골드버그는 학창시절 ‘비틀매니아’로서 그들을 콘서트에서 봤을 때의 충격과 전율을 회상하는 한편, <어바웃 타임>, <러브 액츄얼리>의 감독 리처드 커티스는 매일 방과 후 비틀스가 묵는 호텔에 방문했을 만큼 열성적인 팬임을 고백해 웃음을 전한다. 여기에 더해 미국의 인종차별을 허문 상징적 공연이었던 잭슨빌 ‘게이터 볼 경기장’ 공연 현장에 있던 역사학자 키티 올리버 박사를 비롯, ‘비틀스’의 미국 투어를 함께하며 그 누구보다 ‘비틀스’를 가까이 했던 저널리스트 래리 케인, ‘하워드 구달의 다시 쓰는 음악 이야기’의 저자인 작곡가 하워드 구달 등 전 분야를 망라한 인사들이 총출동해 시대를 뛰어넘는 문화의 아이콘으로서의 ‘비틀스’의 영향력을 실감케 할 예정이다.




[ Production Note ]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 제작진도 ‘비틀매니아’
모두가 한마음으로 ‘비틀스’를 스크린에서 재현한다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는 그 누구보다 ‘비틀스’에 대한 팬심으로 가득한 제작진들이 참여해 열정 가득한 진정한 ‘비틀스’ 영화를 기대하게 한다. 어린 시절 부모님에게 생일 선물로 ‘비틀스’ 가발과 부츠를 부탁할 정도로 ‘비틀스’ 팬이었음을 밝힌 론 하워드 감독은 당시의 가치관 확립에 ‘비틀스’가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때문에 그는 이 영화를 통해 비틀스 공연을 재현하는 것과 동시에, 당시 많은 젊은이들이 영향을 받았던 그룹 비틀스와 멤버 개개인이 성장하고 변화하는 모습을 담고 싶다는 연출 의도를 밝히기도 했다. 제작을 총괄한 마이클 로젠버그는 본인의 경력 자체가 미국에서 수백만의 비틀스 팬이 되면서 시작되었다며, 그 꿈의 시작인 ‘비틀스’를 재현하는 일을 한다는 것 자체에 감동을 표했다. 제작자 나이젤 싱클레어 또한 스코틀랜드에 살고 있던 어린 시절 비틀스의 공연에 직접 갔던 콘서트 티켓을 아직도 소장하고 있을 정도로 비틀스의 팬이며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에 참여한다는 것 자체가 꿈을 실현해서 특권을 누리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실제로 ‘비틀스’의 음악을 제작했던 조지 마틴의 아들이자 그래미상 수상에 빛나는 음악 제작자 자일스 마틴이 음악 감독으로 참여해 관심을 모은다. 그는 “마음에 드는 음질을 얻기 위해 비틀스와 아버지가 추구하던 점들을 한계치까지 끌어올렸다”며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표해 영화 속에서 듣게 될 ‘비틀스’의 음악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그 동안 확인하지 못했던 미공개 영상과 공연
SNS를 통해 수집한 2,000점이 넘는 팬들의 소장 사진과 영상 제공

영화 제작이 결정되면서 제작진들은 SNS를 통해 ‘비틀스’의 사진이나 영상 자료들을 공개적으로 구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이미 제작진이 가지고 있던 자료들도 엄청났지만, 당시 ‘비틀매니아’로 불리며 사회적 현상으로도 관심을 받았던 팬들이 지금까지 소장하고 있는 자료들 또한 큰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 것. 4,200만 명이 ‘좋아요’를 클릭한 ‘비틀스’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으기 시작한 이 깜짝 이벤트는 전 세계 팬들이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있는 2,000여 점의 사진과 영상을 받는 대성공의 결과로 이어졌다. 이때 받은 자료들 중 그 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사진, 영상들은 제작진의 작업을 거쳐 영화 속에 담아졌다. 예를 들면 당시 10살의 나이였던 어린 소녀 팬이 비틀스의 마지막 공연이었던 샌프란시스코의 캔들스틱 파크 공연장에서 열 번째 줄에 앉아 그녀의 슈퍼 8mm 카메라로 촬영한 공연 영상과 같이 진귀한 자료도 포함되어 있다. 이렇게 얻은 사진과 영상들은 이야기 전개에 있어서 빠진 부분을 채워주는 소중하고 희귀한 자료들로, ‘비틀스’가 해체한지 50년이 지난 지금도 이를 소장하고 있는 ‘비틀매니아’의 열성과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한편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를 통해 최초 공개, 관객들에게 ‘비틀스’의 거대한 영향력을 확인시켜줄 것이다.


‘비틀스’의 39곡의 명곡으로 구성된 영화 수록곡
음반 버전과는 다른 무대의 생동감을 그대로 살린 라이브 버전으로 공개

전설의 밴드 ‘비틀스’를 다룬 작품답게 영화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에서는 그들의 명곡 39곡을 스크린으로 통해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다수의 곡들이 TV쇼 및 라이브 공연에서 ‘비틀스’가 직접 불렀던 곡들을 5.1 서라운드 음향으로 재구성하여 음반 버전과는 다른 라이브의 생생함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비틀스’의 데뷔 앨범 에 수록된 ‘Twist And Shout’은 1963년 맨체스터, ABC 시네마의 공연 실황으로, 역시 앨범 의 수록곡 ‘I Saw Her Standing There’은 1964년 워싱턴 DC, 콜리세움 공연실황으로, ‘폴 매카트니’가 작곡한 빅 히트곡 ‘Can't buy me love’는 1964년 런던, 엠파이어 풀의 NME 어워드 공연 버전으로 들을 수 있다. ‘비틀스’의 출연으로 당시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던 ‘에드 설리번 쇼’에서의 ‘All My Loving’은 당시 실제 공연 버전으로 공개된다. 특히 영화의 엔딩을 장식하는 ‘시 스타디움’ 공연 실황에서는 ‘Twist And Shout’을 비롯 ‘I Feel Fine’, ‘Dizzy, Miss Lizzy’, ‘Ticket To Ride’, ‘Act Naturally’, ‘Can't Buy Me Love’, ‘Baby’s In Black’, ‘A Hard Day`s Night’, ‘Help!’, ‘I’m Down’ 까지 ‘비틀스’의 명곡 10곡을 전체 버전으로 공개해 음악 팬들의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