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맥아더(1977)
MacArthur | 평점8.5
$movie.getMainPhotoAlt()
맥아더(1977) MacArthur 평점 8.5/10
장르|나라
드라마
미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28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조셉 사젠트
주연
주연 그레고리 펙
누적관객
115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제2차 세계 대전이 한참인 1942년 필리핀. 맥아더가 지휘하는 미군은 일본군의 봉쇄로 식량과 물품, 병력 지원을 거의 받지 못한 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루스벨트 대통령은 맥아더 장군을 호주로 불러내고, 그는 필리핀에 병사들을 버려두고 차마 발이 떨어지지 않지만 명령에 따라 호주로 간다. 그리고 전혀 준비돼 있지 않은 호주군을 훈련해 뉴기니 전투를 벌이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부하들과도 마찰이 생기지만 결국 맥아더의 작전은 성공해 짧은 기간에 전세를 역전시킨다. 하지만 루스벨트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사망하자 그 뒤를 이어 트루먼이 대통령이 된다. 루스벨트는 누구에게도 얘기하지 않았던 비밀 작전을 남기고 떠났는데 그건 바로 나가사키와 히로시마 원자 폭탄 투하였다. 일본은 항복하고, 맥아더는 전쟁의 무의미함을 주장하는 연설을 펼친다. 일본의 재건설이라는 막대한 임무를 띤 맥아더는 고군분투하며 일본에 새 헌법을 만들어준다. 일본이 새 국가로 서서히 자리를 잡고 있는 와중에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맥아더는 장제스와의 연계로 북한군에 맞서려고 하지만 중국과 소련의 눈치를 봐야 하는 트루먼 대통령은 심하게 반대한다. 한국전의 형세를 바꾸기 위해 맥아더는 인천상륙작전을 주장하지만, 미국 정부와 트루먼 대통령은 회의적이다. 하지만 이 작전은 멋지게 성공하여 전쟁의 양상이 완전히 뒤집힌다. 전후 한국 상황을 논의할 정도로 매우 긍정적인 전세를 예상했지만 중국군이 개입하지 않을 거라던 맥아더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가고, 다시 처절한 전쟁이 계속된다. 여러 가지 정책에서 트루먼과 사사건건 부딪치던 맥아더는 결국 본국으로 송환되기에 이른다.
(EBS)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