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메인 탭

튜니티라 불러다오(1972)
Trinity Is Still My Name!, Continuavano a chiamarlo Trinità | 평점8.5
$movie.getMainPhotoAlt()
튜니티라 불러다오(1972) Trinity Is Still My Name!, Continuavano a chiamarlo Trinità 평점 8.5/10
장르|나라
코미디/서부
이탈리아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
1976.12.04 개봉
117분, 12세이상관람가
감독
감독 엔조 바르보니
주연
주연 테렌스 힐, 버드 스펜서
누적관객
49
도움말 팝업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

결국 또 다시 빈털터리가 된 밤비노와 튜니티. 집으로 돌아온 두 사람에게 아버지는 곧 죽을 것 같은 시늉을 하며 유언을 남긴다. 밤비노에게 동생 튜니티를 잘 가르쳐 훌륭한 말 도둑으로 키우라는 것. 함께 길을 나선 이 형제는 마차를 떨려다 오히려 이들을 도와주게 되고 얼떨결에 연방 수사관 행세를 하게 된다. 덕분에 무기 밀매 전문인 파커 일당의 음모를 알게 되고, 이들의 무기 밀매 대금을 차지하기 위해 수도원을 무대로 치고 박고 쫓고 쫓기는 일대 활극을 펼치게 된다.
(KBS)

더보기펼치기

네티즌 평점

0
평점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