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평점 탭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

평점

네티즌 평점
  • 처절한 응징
    평점 8/10

    묵직하고 정적인 연출. 헐리웃 식 연출에 익숙한 나로서는 다소 지루한 감이 있지만, 주인공의 마지막 표정은 인상적.

    2020.08.28, 17:40 신고하기
    삭제
  • 불꽃남자
    평점 6/10

    잘모르겠어요

    2020.06.02, 21:04 신고하기
    삭제
  • 문자향
    평점 7/10

    정의의 모순을 극(極)화한 시대의 극(劇)화

    2020.05.27, 23:06 신고하기
    삭제
  • 바람불면
    평점 9/10

    간만에 감동적인 영화를 봤네요. 많은 생각을 하게하는 웨레이드영화입니다. 나의 가치관과 소중한 이들의 행복. 가족과 사회. 정의와 종교. 확신들의 가치관의 충돌...중세유럽 특유의 어두움과 자연이 좋았어요.

    2020.05.27, 00:57 신고하기
    삭제
  • 어퓨굿맨
    평점 7/10

    유럽답게 스케일이 굉장히 작은 영화.. 연출도 참 지루하다. 주제 전달은 잘 된 듯. 여러가지를 생각해 볼만한 영화. 딸한테 용감하다고 하며 쿨한 척 하는 애비에게 그 딸은 크게 한방 먹인다.

    2020.05.18, 09:59 신고하기
    삭제
  • 드라이프로프
    평점 7/10

    2020.05.15, 12:01 신고하기
    삭제
  • 소리바다
    평점 1/10

    2020.05.14, 13:05 신고하기
    삭제
  • 초심
    평점 6/10

    정의라고 하지만 결국엔 자신의 복수를 위해서
    죄없는 사람들까지 희생 시킨다.
    자기 사람까지 물건을 훔쳤다고 죽이는건
    타인의 목숨은 아깝지 않고 본인의 가족만 중요시하는 이기적인 주인공

    2020.01.29, 04:25 신고하기
    삭제
  • Hallucination
    평점 10/10

    등장인물 중 가장 질이 나쁜 사람은?
    1. 남작
    2. 미하엘 콜하스
    3. 공주
    4. 마틴 루터

    주저없이 4번을 꼽겠다

    교묘한 궤변으로 역성혁명을 방해하는 체제의 수호자들

    500년 전이나 지금이나 용서라는 선택을 약자에게만 강요하는 세상은 바뀌지 않았다

    2018.08.20, 08:26 신고하기
    삭제
  • 니르바나
    평점 7/10

    정의인듯 정의 아닌 정의 같은.

    2017.12.29, 15:59 신고하기
    삭제
현재페이지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