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평점 탭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

평점

네티즌 평점
  • 우윳빛족제비
    평점 9/10

    영화내용 중..
    나치 국민돌격대에 있던 어린 아들과
    그런 아들을 꾸짖는 아버지..
    나중에 어린 아들이 깨닫고
    집으로 돌아가 아버지의 품에 안겨 우는 장면을 보고
    갑자기 입술이 파르르 떨렸습니다.

    불과 몇년 전, 저도 "자칭 우파" 였습니다.
    그런 저를 보고 꾸짖던 아버지와 저는 맨날 싸웠죠.
    그러다 국정농단에 크게 경악하고 실망하여
    스스로 거리로 나가 촛불과 노란리본을 들고 전향했습니다.
    그 후 저와 아버지는 지금도 웃으며 정치얘기를 나누며 삽니다.

    아버지.. 사랑합니다.

    2019.03.18, 21:51 신고하기
    삭제
  • 뭉클
    평점 9/10

    2차대전 중 나치의 내부상황이 궁금했는데 당시 상황을 유추해볼 수 있는 좋은 영화네요.
    배우들의 열연도 훌륭했고 또 다른 관점에서 삶과 죽음에 대해 많은 생각이 들게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나치 최후의 날 그들이 겪은 내적 갈등과 자포자기한 상황에서의 각기 다른 선택과 엇갈린 운명 등
    서서히 조여오는 연합군의 포화를 함께 느끼며, 영화적 몰입감과 함께 교훈까지 주는 수작이네요.

    2019.03.16, 00:44 신고하기
    삭제
  • TheLastChance
    평점 9/10

    나치 전쟁의 최후의 블랙박스였던 비서관 융에의 잔혹한 기억에 인간적인 상상력이 더해 만들어진 수작으로 꼽을만 하다. 담담하고 솔직한 영화였다. 히틀러가 주인공이었지만 지옥행 열차의 종착역 앞에 다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가감없이 묘사했고, 하나 하나가 생생하고 입체감이 뛰어났다. 이 점이 이 영화의 작품성 그 자체다. 히틀러를 맡았던 배우 역시 명연기로 극에 설득력을 더했다.

    2019.03.02, 01:30 신고하기
    삭제
  • jvj
    평점 10/10

    RIP Bruno Ganz.

    2019.02.16, 21:46 신고하기
    삭제
  • yoonhjun
    평점 9/10

    눈귀막고 헛짓하는 재앙이와 대깨문들의 말로.

    2019.02.15, 23:52 신고하기
    삭제
  • 꿀오소리
    평점 8/10

    이명닥그네를 뽑은 무뇌아들은 보트태워서 추방해야

    2019.02.09, 11:58 신고하기
    삭제
  • 정영
    평점 8/10

    2019.01.27, 15:41 신고하기
    삭제
  • 해변의아침
    평점 8/10

    2018.11.07, 18:19 신고하기
    삭제
  • 이리
    평점 7/10

    그들이 우리에게 권한을 위임했고, 그들은 지금 그 댓가를 치르는 중이다
    - 괴벨스

    2018.09.21, 02:13 신고하기
    삭제
  • 퍼랭이
    평점 8/10

    독일 국민들의 상처는 위로받았나........

    2018.07.01, 18:48 신고하기
    삭제
1 현재페이지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