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영화 평점 탭

평점 및 감상평 등록폼
평점입력 0점
평점 0 . 0
등록완료!
현재 입력 바이트 0 /입력 가능 바이트400

평점

네티즌 평점
  • 물에빠진물고기
    평점 6/10

    누군가 죽으면 대부분은 단순 사고나 자살이 된다. 그러나 그 단순한 사고에도 자살에도 사람들은 의문을 제기한다. 단순한 사고라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죽음에도 왜 죽었는지 그 이유가 있을 거라고 사람들은 말한다. 정말 단순 사고였을까. 살기 힘들어서 죽은 걸까. 하지만 그런 의문은 말없이 묻히고 만다. 마지막에 누굴 만났고 어떤 얘기를 했는지 궁금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 그러나 남은 사람들한테는 그게 무언의 압력이 되어 조용히 살게 만든다.

    2019.08.15, 21:15 신고하기
    삭제
  • Returned rocker
    평점 0/10

    칫....옛날 영화라 칫 소리밖에 안나온다 ..어쩔 수 없다 옛날 영화니까.....당위성이 없다....당위성이.....
    친구가 죽었으면 죽은거지 빨리 그냥 귀국하면 되지 뭘 그렇게 들쑤시고 다니는지....왜 그래야 되냐....
    결국은 친구 여자가 이쁘니까 친구 죽음의 의문을 파헤치는척 하면서 여자곁에서 찝쩍대고 꼬실려
    고 죽때리고 있는걸로 밖에 안보인다.....결국은 여자를 탐하는 새끼였을뿐...미국놈들이 그렇게 의리가 있어? 그 시대에? 서부에서 한발의 총싸움으로 죽어 나자빠지는 시절에? 그리고 친구도 그렇게 죽여
    버려? 빨리 알려서 잡고나서 치료하려면 치료하고 그렇지 못하면 알아서 뒈질텐데 뭐하러 한방에 보내
    버리냐? 혹시 살 수도 있잖아 살고나서 죄값 치르게 할 수도 있고 도데체 앞도 뒤도 없는 그저 옛날
    뽀다구 잡는 영화..옛날엔 좋다고 봣겠지 돈내고.....여주가 매력적이라 1점....근데 아무 노출도 없어서
    빵점.

    2019.04.30, 19:44 신고하기
    삭제
  • Samuel Lee
    평점 8/10

    수 십 년을 두고 영화 관련 방송 대담 프로에서 듣거나 신문 영화란에서 보아 온 그 유명한 "제 3 의 사나이" 를 드디어!!! 소문난 잔치집 먹을게 없다더니...하려는 찰나 "아! 2 차 대전 끝나고...1948 년이라" 자세를 낮추어ㅋ...작품의 배역이나 제작진중 살아있는 이 과연 몇 명이나 될까?....기대가 컸던만큼 쓰잘데없이 허무하려다...에이! 그래도 컴그래픽 같은 막장쇼 보단 훨 낫제...낫고말고...

    2018.07.13, 23:39 신고하기
    삭제
  • pass
    평점 10/10

    촌스런 제목에 별로 기대를 하지 않고 보기시작.
    영화가 진행될 수록 점점 화면앞으로 당겨앉게 되고 끝나고 나서는 한동안 멍 했다.
    퇴로가 막혀 손가락만 맨홀밖으로 내미는 해리. 총을 쏘라고 눈짓하는 해리의 모습이 마음에 남는다.
    끝까지는 미워할 수 없는 악마.
    이를 사랑하는 여자가 이해되는 영화.
    무심한듯 연주되는 배경음악도 인상적이다.

    2017.08.23, 10:03 신고하기
    삭제
  • 웨스턴
    평점 7/10

    2016.04.15, 11:48 신고하기
    삭제
  • 아스날코엔
    평점 8/10

    초반에는 조금 지루하다는 느낌도 들었지만
    중반부에 넘어가면서 완전 빠저 들었다
    정말 40년도 나왔다고는 믿을수 없는 죽여주는 비주얼
    [오손웰스]의 첫 장면은 완전 최고 하수구에서 벌어지는
    라스트씬은 생각만 잠시해도 온몸의 퍼지는 전율

    2016.01.16, 19:59 신고하기
    삭제
  • bsh
    평점 10/10

    흑백의 컨트라스가 시각을 자극한 뛰어난 영화. 007의 M역을 했던 "버나드 리"의 군복입은 젊은 모습.. 작은 볼거리

    2012.11.30, 09:54 신고하기
    삭제
  • 빨간다라이
    평점 8/10

    평론가들의 찬사와 숨겨진 내용들을 읽어봐도 얼핏 이해가 쉽게 되지는 않네요. 하지만 화면에서 잡힌 앵글이나 주제곡은 60년전의 영화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훌륭한것 같습니다.

    2012.07.31, 13:20 신고하기
    삭제
  • 숭아
    평점 9/10

    [♨][영읽여]1949년작 제3의사나이입니다. 저는 감히스릴러의정석이라는칭호를 붙이고 싶을 정도인데요,당시파격적이라 생각되는카메라의경사진앵글과타국어이해불능이라는참신한스릴러적요소까지,그리고 ost의 환상적조화!고전의 감칠맛이 제대로 느껴지네요!

    2011.03.24, 22:47 신고하기
    삭제
  • 순간의나이쓰
    평점 8/10

    멋진 흑백 스릴러 영화의 진수를 보여준다.

    2008.08.13, 10:28 신고하기
    삭제
현재페이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