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영화 메인메뉴


본문

한국기행 (2009)

EBS | 월 ~ 금 21시 30분 | 2009-08-24 ~

네티즌 평점

(18명 참여)
네티즌별점9.2

회차정보

  • 제1354회  2015.01.29 (목)

    겨울 제주 4부. 당신은 행복한가요?
    푸른 바다와 새하얀 한라산, 그리고 노란 귤. 가는 곳마다 주렁주렁 달린 귤은 겨울 제주도의 낭만을 더 한다. 서귀포시 김명수 씨는 특별한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농장에서 귤을 따고 있는 외국인들. 바로 '우프'농장이다. '우프'는 유기농 농장에서 스스로 일하는 사람이란 뜻으로, 농장일을 거들어 주고 숙식을 해결하는 사람을 말한다. 세계 각지에서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이곳은 단순한 숙소가 아닌 여행의 정거장이자 농부의 행복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애월읍 숲 속에 직접 집을 짓고 사는 부부가 있다. 제주도가 좋아 정착한 지 15년 된 김영호, 김차숙 씨 부부. 네 마리의 젖소와 갓 태어난 송아지 모두 식구나 다름없다. 돈내, 샛별, 오름... 모두 제주도 지명을 따 붙인 이름이다. 우유 짜는 것부터 치즈를 만드는 과정까지 모두 부부의 손을 거치지 않는 것이 없다. 몸은 바쁘지만, 마음만큼은 편안하다는 부부. 제주도의 아름다운 자연과 더불어 사는 사람들의 행복 이야기를 들어본다.

  • 제1353회  2015.01.28 (수)

    겨울 제주 3부. 바다에서
    우리나라 최남단 해상에 자리 잡은 마라도와 가파도. 제주도에서도 배를 타야 갈 수 있는 우리나라 끝 섬, 바다를 터전 삼아 오랜 세월 살아온 제주 사람들의 이야기다. 마라도에 유명한 건 짜장면 말고 또 있다. 바로 마라도 해녀들이다. 38세 마라도 최연소 해녀 김재연 씨는 할머니와 어머니 뒤를 이어 6년째 해녀의 길을 걷고 있다. 해녀인 고모에게 직접 물질을 배우며 바다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고 위안을 얻었다는 김재연 씨. 마라도 깊은 바닷속에 숨겨진 보물찾기에 나선다. 봄이면 청보리가 섬 가득 물결치는 가파도.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 봄과 달리 겨울 손님은 낚시꾼이다. 가족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온 지 9년째인 강봉용 씨도 매일 갯바위로 나가 벵에돔과 독가시치를 잡는다. 가파도 바다에서 얻은 행복한 저녁 밥상이 차려진다.

  • 제1352회  2015.01.27 (화)

    겨울 제주 2부. 겨울 한라산, 바람의 노래
    손으로 은하수를 잡을 수 있을 만큼 높다 하여 붙여진 이름, ‘한라산’ 높이 1,950m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이름만큼 신비로운 한라산의 겨울은 어떨까. 15년 전 제주도에 반해 정착한 러시아인 빅토르 씨가 열세 살 딸 마샤와 함께 한라산 등반에 나섰다. 아름다운 경치로 손꼽히는 영실 탐방로가 이번 산행 코스다. 전설이 깃든 영실기암부터 눈꽃 핀 구상나무 군락지까지. 환상적인 겨울 한라산을 만나본다. 제주도의 옛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성읍마을. 겨울철이면 삭았던 지붕을 걷어내고 새 지붕을 얹기 위한 준비 작업으로 마을이 분주하다. 들에서 베어 온 억새로 ‘줄 비는’ 작업이 한창. 동네 사람들 모여 잔치가 벌어지고 이웃끼리 나누는 온정에 마을은 이번 겨울도 따뜻하다.

  • 제1351회  2015.01.26 (월)

    겨울 제주 1부. 방어가 몰려온다
    제주도 남쪽 항구 모슬포항. 이른 새벽 찬 바람을 뚫고 바다로 나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이일수 선장과 선원들이 방어잡이에 나선다. 제주도의 겨울은 방어의 계절. 방어의 미끼로 쓰일 자리돔을 잡으면 본격 방어잡이가 시작된다. 마라도 앞바다에는 방어잡이 어선들이 빼곡하다. 선장의 신호에 따라 갑판 위에는 긴장이 감돌고 선원들이 손에 쥔 낚싯줄에 힘이 들어간다. 드디어 수면 위로 대방어가 모습을 드러내는데... 겨울 바다에서 희망을 낚는 제주 앞바다 어부들의 삶의 현장을 함께 따라가 본다.

  • 제1350회  2015.01.23 (금)

    영동 알프스 5부. 싸울아비의 땅
    민주지산은 원래 백운산으로 불렸다 흰도복을 입은 선인들이 구름처럼 몰려왔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백운산. 민주지산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곳은 신라와 백제가 치열한 쟁탈전을 벌였던 잔혹했던 순간과 수많은 투쟁의 시간을 견뎌낸 땅이다. 기상을 함양하는 무사의 땅 화랑들이 장대한 기상을 함양하던 땅에는 말을 타고 산을 오르는 사람들이 있고 태권도의 성지, 태권도원이 자리를 잡고 있다. 김천에 전해오는 빗내 농악은 다른 지역의 농악과는 확연히 구분된다 신라의 속국 감문국이 위치하던 김천은 농사를 짓다가도 전쟁을 하러 나가야하는 작은 나라였다. 그래서 빗내농악은 농악이라기보다 군악에 가깝다. 속세와 떨어져 사는 사람들 영동군 용화면 횡지리 빗금뱅이 마을은 민주지산 자락 깊숙이 자리를 잡아 전쟁도 빗겨갔다해 빗금뱅이라 불린다. 첩첩산중 세상의 떼가 묻지 않은 사람들이 사는 은둔의 땅을 찾아간다.

  • 제1349회  2015.01.22 (목)

    영동 알프스 4부. 바람 따라 에움길, 고개마다 사연길
    고개 넘어 나무를 하러 다니던 총각과 고개 넘어 나물을 캐러 다니던 아가씨가 만나 고개 넘어 학교에 다니던 아이를 낳고 살던 고갯마을. 고개 마다 깃든 전설과 마을 마다 품은 사연 따라 영동 알프스의 고갯길을 넘어간다. 괘방령(掛榜嶺) 외딴 집 한 채 경상북도와 충청북도의 경계에 있는 괘방령. 낙엽이지는 추풍령을 넘으면 과거에 떨어지고 괘방령을 넘으면 합격한다고 해서 과거를 보러 가던 선비들이 넘나들던 고개다. 이곳에 외로운 집 한 채 지어놓고 괘방령 찾아오는 손님들 맞이하며 사는 부부가 있다. 덕산재, 고개 너머 이웃 마을 전라북도 무주군과 경상북도 김천시를 잇는 고개, 덕산재 고개 하나를 두고 서로 마주 보고 있는 마을이 있다. 전라북도 무주군의 금평마을과 경상북도 김천시의 덕산마을 농사철 끝나고 추운 겨울 되면 할 일이 없는 산골 마을 이곳 사람들은 무슨 일을 하며 긴긴 겨울을 나고 있을까? 산골 마을의 겨울 이야기를 들어본다.

  • 제1348회  2015.01.21 (수)

    영동 알프스 3부. 바늘 같은 이 내몸에 황소 같은 짐을 지고
    1890년경에 형성된 무주 반딧불 시장은 전라도와 경상도, 충청도에 걸쳐 고른 상권을 가지며 큰 시장으로 번성했던 장이다. 시장의 오랜 역사와 함께한 상인들의 사연도 다채롭다. 전라도 산 곳곳을 다니며 약초를 캐온 여인 약초꾼 고순덕 씨. 직접 만든 묵을 손수레에 실어 40년을 시장에 나온 김명문 할머니. 장날이면 시장 라디오 방송국 DJ로 활동 중인 채소 가게 사장 황현성 씨. 한 사람 한 사람의 인생이 모여 사시사철 따뜻하고 풍성한 시장을 만들어 낸 무주 반딧불 시장을 만나본다.

  • 제1347회  2015.01.20 (화)

    영동 알프스 2부. 영동댁, 무주댁, 경산댁
    삼도봉 아래 전라북도 무주군 설철면. 그곳에 밀양 박씨 집성촌 기곡리가 있다. 마을 남자들은 대부분 기곡리에서 태어난 전라도 사람이지만 마을 여자들은 대부분 전라도 밖에서 시집온 사람들이다. 박씨 집성촌에 시집온 삼도 여자들 서로 다른 동네에서 시집와 서로 다른 성씨를 가지고 있지만 온 마을이 한가족처럼 지내는 기곡리 마을에는 여전히 온 마을 사람들이 함께 모여 떡을 해먹기도 하고 이웃에 임신한 소를 위해 소 옷을 만들어주는 따뜻한 정이 묻어나는 곳이다. 경상도댁 은하 할머니 기곡리에서 경상도댁으로 불리는 은하 할머니는 꽃다운 나이에 세 살이나 어린 신랑한테 시집와 일흔일곱이 되도록 기곡리 산골에서 살았다. 할아버지가 항상 머리를 잘라줘서 한 번도 미용실에 가본 적이 없다는 은하 할머니. 할아버지는 혹여 자신이 먼저 세상이 떠나지나 않을까 싶어 추운 겨울이면 산더미처럼 장작을 쌓는다. 쌓이는 장작더미만큼 노부부의 사랑이 쌓여가는 기곡리를 만난다.

  • 제1346회  2015.01.19 (월)

    영동 알프스 1부. 삼도봉 사람들
    한국의 알프스에 오르다 유럽의 알프스가 오스트리아 프랑스 독일에 걸쳐있듯 충청북도, 전라북도와 경상북도에 걸쳐있는 한국의 알프스, 삼도봉. 예로부터 이곳은 접경지로써 치열한 투쟁의 땅이었고 반대로 경계를 허물고 서로 화합하는 사람들의 땅이기도 하다. 삼도봉 아래 첫 마을 해인리 삼도봉 아래 첫 마을인 김천시 부항면 해인리는 매년 1월 1일이면 지역의 안녕을 기원하는 해맞이 제사를 지낸다. 눈이 내리는 새해 첫날을 맞이한 삼도봉 사람들은 추운 겨울에도 활기차다. 새해를 맞는 기대감으로 두근거리는 삼도봉의 새해맞이 현장을 찾아간다. 삼도봉 넘어가는 장꾼 보게 삼도가 모이는 교통의 요충지인 김천은 조선 시대 한양을 오가는 길목에 위치해 보부상들이 많이 몰려들던 곳이다. 사람이 모이고 삼도의 물자가 모여 자연스레 큰 장으로 번성했던 김천장. 그 화려했던 시절의 모습을 간직한 사람들을 만나본다.

  • 제1345회  2015.01.16 (금)

    겨울기차 5부. 바닷가 마을의 따뜻한 겨울 이야기
    목포에 닿기 전 잠시 머무는 역, 무안. 무안의 갯벌에서는 말목을 박아 김을 양식하는 지주식 양식 김을 한창 수확 중이다. 지주식 김 양식은 말목을 일일이 들었다 놨다 해주어야 하기 때문에 손이 많이 가는 김 양식법이다. 정성들여 키운 김을 거두는 현장으로 향한다. 무안에는 천상 아빠, 박광순 씨가 있다. 세 아이와 더 놀고 싶어 귀농한 박광순 씨는 어딜 가든 아이들을 꼭 데리고 다닌다. 무안에 눈이 쌓이고, 박광순 씨는 아이들에게 눈썰매 타는 방법을 알려준다. 세 아이와 함께 행복한 아빠 박광순 씨의 일상을 들여다본다.

추가, 수정이 필요한 내용을 직접 등록해보세요 이정보에 직접 참여
맨위로

영화인

  1. 1 위 송은채 순위 57 상승
  2. 2 위 헤이든 크리스텐슨 순위 1383 상승
  3. 3 위 백도빈 순위 647 상승
  4. 4 위 이본 순위 51 상승
  5. 5 위 여욱환 순위 2952 상승
전날조회수 기준 전체보기

영화

  1. 1 위 어우동: 주인없는 꽃 순위 10 상승
  2. 2 위 주피터 어센딩 순위 31 상승
  3. 3 위 쎄시봉 순위 4 상승
  4. 4 위 강남 1970 순위 -2 하락
  5. 5 위 내 심장을 쏴라 순위 -1 하락
전날조회수 기준 전체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Daum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Daum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