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영화 메인메뉴


본문

걸어도 걸어도 영화정보

걸어도 걸어도 (2008) 歩いても 歩いても Still Walking

영화정보 > 걸어도 걸어도

걸어도 걸어도 포토 보기

요약정보
가족, 드라마 | 일본 | 114 분 | 개봉 2009-06-18 | 전체관람가
홈페이지
해외 www.aruitemo.com/index.html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출연
아베 히로시 (요코야마 료타 역), 나츠카와 유이 (유카리 역), (지나미 역), 키키 키린 (요코야마 토시코 역)  출연 더보기

네티즌 평점

(81명 참여)
네티즌별점8.1

    줄거리

    그 해 여름, 우리는 조금씩 어긋나 있었습니다… 햇볕이 따갑던 어느 여름 날, 바다에 놀러 간 준페이는 물에 빠진 어린 소년 요시오를 구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 든다. 그로부터 10여 년 후. 각자 가정을 꾸린 준페이의 동생들 료타와 지나미는 매년 여름 가족들과 함께 고향집으로 향한다. 다시 올 수 없는 단 한 사람, 준페이를 기리기 위해… 그리고 그 자리에 초대받는 또 한 사람, 요시오 역시 매년 준페이의 집을 방문한다. 그 해 여름 역시 준페이의 기..

    이영화의 키워드 : 가족

    줄거리 더보기

    동영상

    | 1 이전 다음

      네티즌 평점

      | 역대 1221
      네티즌 평점 쓰기
      평점선택 점수선택
      0 / 150자 | 평점 운영원칙
      창환 2015-03-24
      네티즌별점8.0
      우리가족을 보는 것 같았어요. 조금씩 다를 수는 있지만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구나 하면서 가족구성원을 생각하게 되는 영화였습니다. 마지막 엔딩이 너무 마음에 남네요... 댓글달기
      환자 2015-02-19
      네티즌별점8.0
      조금씩 어긋나 있더라도 결국 우리는 언젠가 부모님들이 걸어왔던 그길을 또 묵묵히 걸어갈뿐이죠, 다만 너무 늦게 깨닫지만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삶과 죽음을 관조하는 그네들의 모습은 조용하면서도 묵직하게 다가온다. 댓글달기
      치킨이닭 2014-11-04
      네티즌별점4.0
      차분한 거 좋아하기는 하지만 이건 좀 너무했다. 아베 히로시와 나츠카와 유이 모두 좋아하는 배우들인데도 이런 평점을 주게 되네;; 연기가 아니라 각본의 문제. 댓글달기
      myworld 2014-10-15
      네티즌별점10.0
      걸작..연기는 물론 촬영,각본 까지.. 아름답게 스미는 슬픔에 영화가 끝나고 멍하니앉아 눈물을 흘렸다.감추고 말하지는 않지만 드러내고싶지않은 상처,기억들 치유할수없는 슬픔들은 시간이지나도 나아지지않는다. 걸어도 걸어도 자식은 부모마음을 헤아릴수가 없다. 진짜부모가 되기전에는.. 댓글달기
      하원 2014-08-09
      네티즌별점9.0
      청춘시절 흥겨운 막걸리 고고장에서 처음 접했던 '블루 라이트 요코하마' ~ 오늘 영화삽입곡으로 조용히 음미하며 감상한다. 극의 열차가 한번씩 지나갈 때마다 응어리도 점점 엷어지는 기분이다 .. 댓글달기

      추천 이작품

      (만약 이 영화를 재밌게 보셨다면, 아래 영화를 추천해드립니다.)
      추가, 수정이 필요한 내용을 직접 등록해보세요 이정보에 직접 참여
      맨위로

      영화인

      1. 1 위 최지우 순위 1 상승
      2. 2 위 강한나 순위 -1 상승
      3. 3 위 이태임 순위 0 상승
      4. 4 위 조혜정 순위 2 상승
      5. 5 위 윤소정 순위 2201 상승
      전날조회수 기준 전체보기

      영화

      1. 1 위 올가미 순위 2709 상승
      2. 2 위 순수의 시대 순위 3 상승
      3. 3 위 인서전트 순위 -2 하락
      4. 4 위 스물 순위 -1 하락
      5. 5 위 태양을 쏴라 순위 1 상승
      전날조회수 기준 전체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Daum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Daum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