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상세 본문

플레이어 예고편 외 2편

영화 메인 탭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2007) Music and Lyrics
평점 8.5/10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포스터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2007) Music and Lyrics
평점 8.5/10
장르
코미디/로맨스/멜로
개봉
2007.02.28 개봉
영화시간/타입/나라
103분, 12세이상관람가
나라
미국
감독
(감독) 마크 로렌스
주연
(주연) 휴 그랜트, 드류 베리모어
누적관객

왕년의 팝스타, 인생을 빛내줄 보석 같은 여자를 만나다

8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리던 왕년의 팝스타 알렉스(휴 그랜트). 이제는 퇴물 취급을 받는 그에게 어느 날 재기의 기회가 찾아온다. 일곱 살 때 알렉스의 노래를 듣고 감명을 받았고 지금은 브리트니보다 인기 많은 최고의 스타 가수 코라 콜만으로부터 듀엣 제안을 받은 것! 단 조건이 있으니 둘이 함께 부를 노래를 알렉스가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작곡에서 손 뗀지 이미 오래인데다 작사라곤 해본 적도 없는 알렉스는 굴러들어온 기회를 놓칠 지경이다.

생애 최고의 히트작을 만들고 싶다면 그녀만 믿으세요~

작사로 골머리를 앓던 알렉스 앞에 마침 자신의 집 화초를 가꿔주는 수다쟁이 아가씨 소피(드류 베리모어)가 구세주처럼 등장한다. 시끄럽기만 하던 말소리가 듣고 보니 하나 같이 주옥 같은 노랫말!
알렉스는 작사에 남다른 재능을 가진 소피에게 동업을 제안하고.
왠지 인생 최고의 히트송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녀만 믿으세요!
올 봄, 당신의 사랑도 히트할 수 있습니다!

【 About Movie 】

인생을 빛내줄 보석 같은 만남
노래 한 곡을 만들 듯 삶을 만들어가는 이야기

마크 로렌스에게 있어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의 각본 및 연출은 평소 그가 관심 있었던 작사, 작곡의 세계를 표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학생 때 밴드부 활동과 항상 좋은 곡을 써보고 싶었던 감독에게 있어 영화는 매우 친숙한 창작 과정을 담아내는 동시에 또 다른 관심 분야인 음악에 대한 사랑을 담아낼 수 있는 길이 되었다.
로렌스 감독은 거쉰&엘튼 존, 버니 토핀 밴드 등 전설적인 듀오 밴드에 관한 자료를 찾았다. 밴드에 관한 수많은 책과 다큐멘터리를 읽은 결과 대부분 한 명이 작사를 하고 다른 한 명은 작곡을 했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공동 작업을 통한 창작 과정에서 팀원들끼리의 의견 대립은 늘 생기게 마련이라고. 영화 속의 알렉스와 소피 역시 마찬가지였다.
소피를 만날 당시 알렉스의 존재는 점점 작아지고 더 이상 유명한 스타도 아니었지만 소피와의 만남으로 삶을 변화시켜간다. 소피 역시 마찬가지로 드류 베리모어의 말을 빌자면, ‘마치 회전식 벨트 위에 놓인 것 같이 전진이란 없고 계속 돌고 도는 그런 상태, 즉 스스로가 새롭고 아름다운 것을 창조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상실된 상태’였다. 이러한 두 길 잃은 영혼들이 만나 노래를 만들게 되고 그러한 과정 속에서 서로에게 무언가 값진 일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가게 된다. 감독은 말한다.
“우리는 모두 영감을 받을만한 일을 찾고 있고 그 순간 동화 같은 삶이 시작되는 것이다. 현실은 바로 오늘과의 협상이고 현재를 어떻게 살아가느냐에 문제이다. 우리는 항상 영감을 받는 것도 아니고 또한 너무 많이 협상하고 싶어하지도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이 두 가지가 다투고 있는 곳은 바로 마술과도 같은 일이다. 알렉스와 소피는 그 마술을 찾아냈고, 우리도 역시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

이 보다 어울릴 수 없다
로맨틱 코미디 최고의 드림팀이 만났다

로렌스 감독은 영화를 쓰기 시작할 때부터 알렉스 역할에 휴 그랜트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
이미 <투 윅스 노티스>에서 휴 그랜트와 함께 했던 그는 복고적인 요소가 깃들어 있어 고상한 품위가 느껴지는 휴 그랜트야 말로 자신이 아는 최고의 코믹 배우라고 칭한다. 때문에 한 시대를 풍미했던 락 스타의 역할과 엄청난 말발을 자랑하는 똑똑한 남자의 연기를 훌륭하게 넘나들 수 있는 배우는 오직 휴 그랜트 뿐이라고.
휴 그랜트 역시 대본을 받자마자 출연을 결정했다. 수많은 로맨틱 코미디 중 자신에게 웃음을 줄 수 있는 영화를 선택한다는 그는 이 영화가 바로 그런 영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알렉스에게 일과 사랑에 있어 최고의 파트너가 돼 줄 여주인공은 바로 드류 베리모어. 꾸밈없는 미소로 극장 전체를 휘어잡는 매력을 가진 베리모어는 마치 테니스 경기나 4, 50년대 코미디에서 남녀가 서로를 자극하는 대사를 주고받는 장면을 연상시키는 부분에 매력을 느껴 영화를 선택하게 되었다. 특히 이번 영화로 처음 함께 작업하게 된 휴 그랜트와 드류 베리모어 그들의 실생활 자체가 한층 더 영화를 돋보이게 했다. 휴 그랜트는 늘 주변이 깔끔한 반면 드류 베리모어는 3, 40명의 사람들로 항상 붐비고 있는데 이러한 정반대의 분위기가 오히려 어딘지 엉뚱한 커플을 연기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영화 속에는 특히 눈에 띄는 배우가 있다. 알렉스와 소피를 우연한 기회로 만나게 해주는 다리 역할인 코라 콜만을 맡은 신인 배우 해일리 배넷으로 매우 고상하면서도 육감적인 캐릭터인 이 역할은 그녀의 스크린 데뷔작이다. 수많은 오디션을 끝에 찾아 낸 이 배우는 노래 실력 또한 대단해서 영화 촬영 후 음반을 내기로 전격 결정했다.



【 Production Note 】

휴 그랜트의 감미로운 피아노 연주
두 배우가 함께 부르는 사랑의 멜로디

로렌스 감독에게 있어 이 영화의 제작은 말 그대로 하나의 도전이었다. 각본을 쓰고 캐스팅과 연출까지 해냈지만 혼자 힘만으로는 도저히 할 수 없었던 것이 바로 음악이었다. 기억에 남을만한 동시에 아름답고 가사가 매우 분명한 노래를 만들고 싶었지만 그게 가장 어려운 작업이었다. 먼저 첫 단계로 어떤 장르로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잡을 것인가 고민 중에 80년대 팝의 이미지를 생각해냈다. 사람들의 기억 속에 이미 ‘80년대 음악’이라는 공연과 귀에 익은 멜로디가 잠재해 있었기 때문에 알렉스의 현재 위치와 이미지들이 절묘하게 맞아 떨어졌다.
테마 음악과 알렉스의 음악적 목소리의 기교를 위해 로렌스 감독은 가장 좋아하는 밴드 중 하나인 ‘파운테인스 오브 웨인’의 작사가 아담 슐레신저를 기용했다. 그는 톰 행크스 주연의 <댓 씽 유 두>의 동명의 타이틀 곡을 만들었고 이번 영화에서도 역시 타이틀 곡인 [백 인투 러브]를 만들었다.
그룹 ‘팝’의 첫 데뷔곡인 [팝 고즈 마이 하트]는 작가 앤드류 와트와 조쉬 도이치가 작사했고 ‘팝’의 또 다른 노래인 [댄스 위드 미 투나잇]은 놀랍게도 로렌스 감독의 12살 난 아들이 만들었다.

세련된 도시남 휴 그랜트
춤과 노래 열혈 훈련, 듀란듀란에 필적할 팝스타로 변신

감독이 휴 그랜트에게 처음 출연을 제안했을 때 그는 자신은 다룰 줄 아는 악기 조차 없고 노래와 춤 역시 잘하지 못해 출연을 고사했다. 그러나 반드시 휴 그랜트여야만 한다는 감독의 고집으로 출연을 결정했고 그 순간부터 휴 그랜트는 노래 교습을 비롯한 피아노와 댄스 교습까지 받았다.
알렉스 역할을 제의 받은 휴 그랜트는 하루 종일 연습하고 집에 돌아와서 늦은 밤에 또다시 연습했고, 솔직히 아무도 해낼 수 없는 자신만의 독특한 목소리에 스스로 매력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리고 발성과 피아노 훈련을 시작으로 해 몇 주 뒤부터는 피아노의 기교를 배웠고 다른 영화에서는 거짓으로 연주한 것과 달리 이번 영화에서는 직접 악기를 다루게 되었다. 실제로 영화 속 ‘돈 라이트 미 어프’는 수많은 엑스트라 앞에서 그가 직접 연주한 곡이다.
또한 80년대 팝 스타처럼 춤추는 일도 커다란 과제. 안무가와 함께 ‘듀란듀란’, ‘웸’ 같은 그룹의 뮤직 비디오를 보며 무엇이 좋고 무엇이 싫은지에 대해 끊임없이 토론했고 이에 ‘톰 존스’의 스타일에서 엉덩이 춤을 발견했다. 특히 영화 초반에 등장하는 장기판 모양의 배경막, 간호사 복장의 댄서들 그리고 전형적인 80년대 뮤직 비디오를 위해 ‘듀란듀란’의 뮤직비디오를 많이 참조했다.
코라 콜만 역의 해일리 배넷 역시 전문가로부터 연기와 노래 훈련을 받았다. 최고의 스타처럼 의식하고 춤추는 일은 그녀에게 커다란 과제였다. 백댄서들과 함께 동작을 맞춰 똑같은 루틴으로 춤춰야 하는 장면은 특히 압권. 15명의 댄서들과 함께 춤추는 이 장면에서는 요가와 섹시 힙합이 접목된 새로운 장르의 음악과 춤을 만나볼 수 있다.

80년대가 자극하는 묘한 그리움 & 2000년대가 선사하는 세련된 신선함
두 시대가 공존하는 의상과 소품

제작팀은 한 시대를 풍미한 스타에서 한 순간에 임대 계약 아파트마저 빼앗길 정도의 가난한 남자로 몰락해버린 남자라는 설정 하에 두 개의 시대를 만들어야 했다.
우선 디자인팀은 ‘팝’이라는 가상의 그룹을 위해 80년대 의상을 입은 밴드의 사진을 찍어 포스터와 음반, CD를 비롯해 잡지, 신문 등 ‘팝’의 그래픽 이미지를 완성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세계 공연을 다닌 알렉스를 표현하기 위해 베를린 장벽 앞에서의 사진과 이집트에서의 모습을 담은 기념품을 만들기도 했다.
특히 의상은 80년대를 재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몰락한 팝 스타의 이미지가 아닌 여전히 잘생기고 언젠가는 무대위로 돌아올 날을 기다리고 있는 이미지의 알렉스 의상은 ‘듀란듀란’ 사이먼 르 본의 패션에서 영감을 받았다. 영화 속에서 현재 장면에서도 알렉스는 목에 스카프를 두른다거나 귀걸이와 목걸이, 어두운 안경을 애용하고 운동화에 집착하는 등 어딘지 80년대 이미지를 풍긴다. 반면, 현재 가장 인기를 누리고 있는 팝 스타 코라는 항상 어려 보이고 신선해 보여야 했다. 그녀의 모든 것은 섹시 그 자체여야 했기 때문에 그녀가 입는 의상은 마치 십대들이라면 당장이라도 무대 위에서 입을 것만 같은 옷을 입혀 알렉스와 전혀 상반되는 모습을 연출하도록 표현했다. 그러나 후에 듀엣으로 무대에 오를 때 알렉스를 더욱 고급스럽게 보이게 하는 동시에 둘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도록 검은색 벨벳 수트와 대비되는 사틴 턱시도 자켓과 짧은 핫팬츠에 늘어진 멜빵, 해적 모양이 새겨진 무릎 스타킹 등을 입혔다.

영화의 모든 촬영은 맨하튼에서 이루어졌다. 맨하튼은 감독 마크 로렌스가 살고 있는 곳. 알렉스의 집은 감독의 집을 모델로 만들었고 도어맨 칸의 이름 역시 감독의 집 도어맨의 이름을 빌린 것이다. 이 외에도 롱 아일랜드, 파밍대일 매디슨 등에서 촬영되었고 특히 마지막 콘서트 장면의 무대인 스퀘어 가든의 두 배 크기의 코라의 콘서트장은 뉴욕 유니온대일에 있는 나사 콜리세움에서 진행되었다.

더 보기

매거진

모두 보기

내평점

평점 주기
내평점 선택상자 선택내용 : 0
평점

평가한 영화
0

내 평균평점
0.0

감상평쓰기
AD